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살아이가 아이스크림 300만원어치 주문하자 벌어진 일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0,691
  • 2021.05.11 05: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사진=제니퍼 브라이언트
/사진=제니퍼 브라이언트
자폐스펙트럼장애(ASD)을 앓고 있는 아이가 인터넷에서 실수로 스폰지밥 아이스크림 918개를 주문해 아이 어머니가 300만원을 지불해야 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기부 사이트에서 하루 만에 모금액이 마련됐다.

10일 CNN 일본 지사 등에 따르면 미국 뉴욕주에 사는 노아 루이스(4)는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에서 평소 좋아하던 스폰지밥 캐릭터가 그려진 아이스크림을 발견해 어머니 제니퍼 브라이언트 계정으로 주문했다.

뉴욕대에서 사회사업을 공부하며 세 아들을 키우고 있는 제니퍼는 원격 수업을 듣기 위해 때때로 컴퓨터를 켜놨는데, 그가 잠시 다른 방에 있을 때 노아가 컴퓨터로 아마존에 접속해 주문 절차를 밟은 것으로 보인다.

이 사실을 전혀 몰랐던 제니퍼는 자신의 집 앞으로 '냉동 보관'이라고 적힌 커다란 상자 3개가 배송되고 나서야 사건의 전말을 알아차릴 수 있었다. 상자엔 얼음 등과 함께 또 다른 작은 상자가 51개 들어있었고, 이를 뜯어보니 노아가 시킨 스펀지밥 아이스크림은 모두 918개에 달했다. 가격은 무려 2619달러(약 290만원)였다.

제니퍼는 인터뷰에서 "이제 와서 생각해보면 노아가 어느 날부터 '51'이란 숫자를 하루종일 되풀이하고 다녔는데 평소 ASD로 인해 같은 말을 반복하고 다니는 경우가 많아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청천벽력과도 같은 상황은 이어졌다. 제니퍼가 아마존에 반품을 요청했으나 외부 업체 상품이기에 반품이 불가능하다는 소식을 듣게 된 것이다. 이대로라면 대학 등록금마저 내지 못할 처지가 될 상황이었다.

이에 제니퍼의 친구는 스펀지밥 아이스크림 값을 내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 기부 사이트인 '고펀드미'에 그의 이야기를 대신 올렸다. 모금액은 하루 만에 목표를 넘었고 지금까지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제니퍼는 선뜻 손을 내밀어준 많은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표하면서 남은 모금액을 노아의 의학 교육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니퍼 브라이언트
/사진=제니퍼 브라이언트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하루만에 또 최고치…"호텔·음식료 등 내수주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