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민 가게 될지도"…정인이 양모, 옥중편지로 친딸 영어교육 당부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1 06: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정인양 양모가 남편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옥중편지./사진=유튜브 제이TVc 영상 캡처
정인양 양모가 남편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옥중편지./사진=유튜브 제이TVc 영상 캡처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양모가 남편에게 쓴 것으로 추정되는 옥중편지가 공개됐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제이TVc는 라이브 방송을 통해 양모 A씨가 남편 B씨에게 보낸 5쪽 분량의 옥중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는 구치소에서의 일상과 친딸의 영어교육을 당부하는 내용이 담겼고, 'ㅋㅋ'이나 '^^' 등 웃음 표시도 자주 등장한다.

편지를 공개한 유튜버는 편지를 습득하게 된 경위와 관련해 자세한 설명 없이 "제가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설명했다.

편지에는 "사랑하는 우리 남편"이라며 "실외 운동 불가능한 구치소도 많은데 흙을 밟고 하늘을 바라보며 비 맞을 수 있는 것도 정말 감사한 것 같다"고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성경 이야기는 스토리텔링 같이 영어로 읽어주면 좋다. 아이가 좋아한다고 계속 영상만 보여주거나 한국어로 된 책만 보여줘선 안 된다"고 친딸의 영어교육에 관해 조언했다.

그러면서 "집에서는 영어, 밖에서는 자유롭게 하라"며 "이민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이민을 암시하기도 했다.

또 "주식 정리도 잘 했다"며 "신기한 게 어젯밤 뉴스에 딱 주식이 전체적으로 떨어졌다는 뉴스 나오던데"라고 주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민 가게 될지도"…정인이 양모, 옥중편지로 친딸 영어교육 당부
정인이에 관한 내용도 5쪽 분량 편지 중 한 부분에 등장했다.

작성자는 "코코(반려견) 찾게 될까 봐 걱정했는데 그러면 입양 가족들이나 정인이 생각도 나게 될 테고…"라며 "새로운 강아지가 생기면서 코코를 잊는 것도 나쁘지 않은 듯"이라고 했다.

진행 중인 재판에 관해서는 "탄원서가 많이 들어갔다던데 감사하다"며 "판결에 큰 영향이 미치길 기도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내일 마지막 반성문 제출한다. 기도하면서 잘 쓰겠다"며 남편에게 "내 사랑, 내 자랑, 내 기쁨, 보고싶다"고 하며 편지를 마무리 짓는다.

정인이의 양부모는 16개월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모 A씨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입양한 딸 정인양을 상습 폭행·학대하고 복부에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남편 B씨는 아내의 학대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은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상태다.

이들 부부에 대한 1심 선고는 오는 14일 나온다. 앞서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A씨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B씨에게 징역 7년6개월을 구형했다.
"이민 가게 될지도"…정인이 양모, 옥중편지로 친딸 영어교육 당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정, 이스타항공 인수 유력…추가 베팅 우선매수권 행사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