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빌 게이츠의 굴욕…아빠만 쏙 빠진 가족사진, 큰 딸이 공개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78
  • 2021.05.11 09: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빌 게이츠가 빠진 가족사진/사진=제니퍼 게이츠 인스타그램 캡처
빌 게이츠가 빠진 가족사진/사진=제니퍼 게이츠 인스타그램 캡처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의 이혼 발표 후 처음으로 큰딸 제니퍼 게이츠(25)가 9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 빌만 빠진 가족사진을 올려 화제가 됐다.

사진에는 어머니 멀린다, 제니퍼, 남동생 로리(22), 여동생 피비(19)가 함께 나왔다. 제니퍼는 이 사진과 함께 "우리의 여왕, 영웅, 그리고 엄마"란 글을 올려 어머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9일은 미국에서 어머니의 날(5월 둘째 주 일요일)이었다.

유독 이 사진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이유는 제니퍼가 이전까지 자신의 사회관계서비스망(SNS)에 아버지만 제외한 가족사진을 올린 적이 없기 때문이다. 어머니, 어버지, 남매들과 따로 찍은 사진은 있었지만 온 가족 사진에는 항상 아버지 빌이 있었다. 3년전 제니퍼는 빌과 함께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앞서 지난 6일 미국 연예매체 TMZ는 "빌과 멀린다의 세 자녀들이 지난 3월부터 부모님이 이혼할 것으로 알고 있었고, 모두 어머니 멀린다의 편"이라고 보도했다.

또 "멀린다는 이혼 발표 후 세간의 관심에서 벗어나기 위해 자녀 셋을 데리고 서인도제도 그레나다의 섬으로 떠났다"며 "모든 가족이 빌에게 화가 나 있고 이로 인해 그가 여행에 초대받지 못했다"고도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제니퍼가 올린 '아버지가 빠진 가족사진'이 현재 게이츠 가족의 분위기를 대변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빌 게이츠의 굴욕…아빠만 쏙 빠진 가족사진, 큰 딸이 공개
엄마 멀린다는 지난 1일, 딸 제니퍼보다 먼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혼 발표 후 처음으로 게시물을 올렸다. 세 자녀가 어린시절 함께 촬영한 사진으로, 빌은 없었다. 멀린다는 이 사진과 함께 '나는 이 아이들의 엄마라서 행복하다'란 글을 첨부했다.

자녀들이 왜 모두 멀린다의 편인지에 대해선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국 언론은 빌과 멀린다의 사이가 멀어진 이유에 대한 추정 보도를 내놓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멀린다가 2년 전부터 이혼을 준비해 왔으며 멀린다는 빌이 미성년자 성범죄를 수차례 저지른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가깝게 지내는 걸 못마땅하게 생각했다고 보도했다.

또 지난 4일 피플지는 빌이 결혼 전 연인이었던 앤 윈블래드와 멀린다의 동의 아래 결혼 후에도 매년 여행을 떠났다고 전했다.

한편 포브스지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의 재산은 1305억 달러(약 145조 3117억원)로 세계 4위 부호다. 이에 두 사람의 재산 분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