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절반이 중국산"…백신외교 펼치는 中, 남미 잡았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1 15: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의 HRAN 공립병원에서 의료 종사자들이 코로나19로 의심되는 한 환자를 구급차에서 내려 휠체어로 이송하고 있다. /AP=뉴시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의 HRAN 공립병원에서 의료 종사자들이 코로나19로 의심되는 한 환자를 구급차에서 내려 휠체어로 이송하고 있다. /AP=뉴시스
지난해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전세계적 대유행) 사태 이후 인공 호흡기와 마스크 등을 시작으로 시노팜 등 백신 외교로 외연을 넓힌 중국이 라틴아메리카의 예방 접종을 장악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현재까지 라틴아메리카에 제공된 백신은 총 10개국 1억4350회 분량인데, 이 가운데 중국산 백신이 절반 넘는 7580만회 분량을 차지한다. 반면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는 총 5900만회분에 불과하다. 나머지 870만회분은 러시아의 스푸느티크V다.

런던정치경제대의 클레어 웬햄 교수는 "중남미 등 개발도상국에 더 많은 중국산 백신이 퍼져있다"며 "이것은 중국의 지배력이 증가하고 있는 세계 보건 추세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러나 라틴아메리카 국가들은 전통적 우방국인 미국에 더욱 많은 도움을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루이스 아비나데르 도미니카 공화국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재고를 풀어달라고 지난 3월 요청했다. 아비나데르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든 대통령을 태그해 "도미니카 공화국과 같은 개발도상국에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긴급히 필요하다"고 썼다

대만과의 수교로 중국산 백신 확보가 어려워진 파라과이도 미국의 원조가 절실한 상황이다. 파라과이 외무장관은 지난 3월말 미국에 도움을 요청하며 "지금 답장을 주지 않는다면 형제애가 그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4월 남미와 캐나다 등 인접국가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지원하기로 했다. 멕시코와 캐나다에 4000만회 분량의 백신을 제공하고 650만회 용량 공급을 약속한 코백스 퍼실리티에 20억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나 해당 분량은 남미 인구 6억5000만명에 비해 매우 적은 수준이다. 특히 남미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브라질과 멕시코, 콜롬비아는 최근 바이러스 확산세가 심각한 편이다.

대서양위원회 라틴아메리카 센터의 제이슨 마르작 이사는 "중국은 오랫동안 남아메리카에 대한 소프트 외교를 강화해왔고 코로나19 사태는 이들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셈"이라면서도 "미국은 중국을 능가해 라틴아메리카 내 입지를 되찾을 기회가 있다. 지금이라도 빨리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는 바이든 행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다른 나라와 공유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도, 현재로선 당장 공유할 것이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