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5조 투입 '중이온가속기' 연내구축 무산…"예산 1천억, 완공에 5~6년 더 필요"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1 2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과기정통부 공청회 열고 세부이행계획안 발표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초과학연구원(IBS)이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 관련 온라인 공청회를 열고 세부이행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생중계 화면 캡처.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초과학연구원(IBS)이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 관련 온라인 공청회를 열고 세부이행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생중계 화면 캡처.
한국형 중이온가속기(라온)의 연내 구축이 불가능해지면서 정부가 단계별 구축으로 사업 방향을 틀었다. 사업기간은 최소 5~6년, 예산은 1000억원 이상이 더 투입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초과학연구원(IBS)은 11일 중이온가속기구축사업 관련 공청회를 열고 세부이행계획안을 발표했다. 올해 안에 구축 가능한 장치를 모두 구축하고 일단 사업을 종료한 뒤, 선행 R&D(연구개발) 기간을 거쳐 남은 장치 구축 사업을 재개하는 방식이다.

중이온가속기는 입자를 가속해 다른 입자나 물질에 충돌시키는 장치다. 입자 충돌 과정에서 발견되는 희귀동위원소는 신소재개발이나 의생명과학 등 다른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2011년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구축 사업이 시작된 후 장비구축과 시설건설, 부지매입 등에 총 1조5000억여원을 투입했지만, 기술적 문제 등으로 사업 종료 시점이 2017년, 2021년으로 줄줄이 밀렸다.

노도영 IBS 원장은 "R&D를 통한 기술력 확보가 더 필요했고 각 구축 단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업 지연요소를 충분히 계획에 반영하지 못했으며 사업 진행과 변경 과정에서 주요 결정을 적절하게 내리지 못한 한계점이 있었다"며 "이번 계획변경을 통해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구축이라는 당초 목표를 반드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세부이행계획은 과기정통부가 꾸린 사업점검 전문가 TF의 지적사항을 토대로 마련됐으며, 올해 종료되는 1단계 사업과 1단계 이후 사업 추진 계획을 담고 있다.

1단계에서는 고에너지(SCR2) 구간을 제외한 모든 장치 구축을 목표로 한다. 저에너지(SCR3) 구간의 구축과 시운전, 최초 빔인출을 수행할 계획이다. 올해 10월에는 시운전 앞서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해외 검증단의 현장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1단계 이후에는 선행 R&D 작업을 통해 고에너지 가속구간의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한다.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을 중심으로 고에너지 가속장치의 시제품, 초도양산품 개발 및 제작을 통해 초전도가속관과 가속모듈의 양산을 위한 제작기술 확보 및 공정절차를 확립하고, 이 과정을 통해 확보된 기술을 바탕으로 2단계 기간에 고에너지 가속구간 구축을 완료한다.

선행 R&D에는 2년간 86억원, 2단계 사업 추진에는 4년간 1327억원이 추가로 소요될 전망이다. 권면 중이온가속기 건설구축사업단장은 "1단계 사업예산(5228억원)에서 사용하지 않고 반납하는 예산을 감안하면 약 1000억원의 장치구축비가 더 필요하며, 기간은 5~6년이 추가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최도영 과힉기술정보통신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조성추진단장은 "이번 세부이행계획은 중이온가속기 구축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실현 가능한 대안을 모색한 결과"며 "향후 이행과정도 투명하게 공개하여 개방적으로 사업관리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기 성장성은 여전"…카카오 주운 개미들 언제 웃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