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헤드샷 바로 사과하고 싶다" 주권, 통역과 피렐라 직접 찾아가

스타뉴스
  • 수원=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1 22: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 주권과 삼성 피렐라가 11일 수원 경기 종료 후 통역과 함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다. /사진=kt wiz
KT 주권과 삼성 피렐라가 11일 수원 경기 종료 후 통역과 함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다. /사진=kt wiz
KT 주권이 삼성 피렐라에게 헤드샷을 직접 사과했다.

주권은 1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삼성과 경기 도중 피렐라에게 패스트볼 헤드샷을 맞혀 즉시 퇴장을 당했다.

피렐라는 다행히 정통으로 맞지 않아 부상을 피했다.

하지만 깜짝 놀라서 주권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피렐라가 벌떡 일어나 마운드로 성큼성큼 다가갔다. 구심이 재빨리 말려 사태가 더 커지지는 않았다.

주권은 경기가 끝난 직후 다시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KT 관계자는 "주권이 통역을 직접 불러서 사과를 하고 싶다고 의사를 표현했다"고 전했다.

주권은 통역과 함께 원정 더그아웃을 찾았다. 피렐라 또한 삼성 통역을 대동하고 주권과 대화를 나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이 수입 가장 많이하는 품목 봤더니…약점이 보였다[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