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연서, '온앤오프'서 집순이 일상 공개…애니 덕후의 '찐행복♥'(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1 23: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온앤오프' 11일 방송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오연서가 일상을 공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는 오연서의 일상이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그는 집순이는 물론 '애니 덕후'의 면모까지 제대로 보여줬다.

오연서는 "최근 드라마 촬영을 했고, 오프 때는 집에 있는 걸 좋아하는 집순이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이어 "저를 처음 보면 깍쟁이 같다, 새침할 것 같다 하는데 겪어보면 의외라고 많이들 얘기하더라"라고 전했다.

부모님과 함께 지내는 집이 공개됐다. 탁 트인 주방과 거실, 심플한 인테리어가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집안 곳곳에 숨어있는 오연서의 애니메이션 취향이 공개돼 놀라움을 안겼다. 오연서는 "제가 짱구를 되게 좋아한다. 가끔 짱구 밥그릇을 쓴다. 실제 만화에서 짱구가 쓰는 것"이라며 뿌듯해 했다.

오연서는 반려견 콧물이와 함께 애니메이션을 봤다. "'온'에서는 현실 아니냐. 그래서 '오프'일 때는 현실이 아닌 비현실적인 걸 즐긴다. 아름다운 동화가 저한테 위로가 된다. 어릴 때부터 많이 배우고 많이 해봤는데, 여태까지 꾸준히 좋아하는 건 만화가 유일하다"라고 털어놨다.

오연서는 만화를 보면서 대사를 곱씹어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잘생겨서 고민이라는 캐릭터의 대사를 따라하면서 "나도 못생겨지고 싶다, 너무 예뻐가지고"라는 말을 해 웃음을 더했다.

같은 자세로 미동도 하지 않고 애니메이션에 푹 빠지자, 출연진들은 "진짜 좋아하는 것 같다. 덕후 중에 덕후"라며 놀라워했다. 이에 오연서는 "저보다 더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으니까 저는 초급에서 중급 정도 된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때 등장한 오연서 엄마는 딸에게 "그거 몇 살까지 볼 거야?"라고 물었다. "50살"이라는 대답에 엄마는 "그때까지 철이 안 들겠다, 영혼이 맑아서 좋다"라면서 담담하게 반응해 웃음을 샀다. 밖에 좀 나가라는 엄마의 말에도 꿈쩍 않던 오연서는 "택배 왔다"라는 소리에 바로 일어났다. 만화 캐릭터 장난감이었다. 오연서는 조립 후 인증샷을 찍으며 뿌듯해 했다.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tvN '온앤오프' 캡처 © 뉴스1

드디어 외출한 오연서는 만화방을 찾았다. 원래 만화방을 자주 갔었다며 추억에 젖은 그는 요즘 스타일의 만화방을 둘러보다 "보고 싶은 게 너무 많다"라면서 '찐행복'을 느꼈다.

오연서는 만화책을 골라 방에 들어갔다. 볶음밥, 라면을 시켜 먹으면서 만화 보기에 몰입했다. 그는 "집에서는 밥 먹으면서 책 보면 혼나는데"라더니 "여기서 살고 싶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끝으로 오연서는 "꿈꾸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는 것에 잘 집중해 왔다. 오프는 정말 소중한 시간이고, 인생의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