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경원 15.9% vs 이준석 13.1%…당대표 지지율 양강 구도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08: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경원 전 의원(가운데)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왼쪽)/뉴스1
나경원 전 의원(가운데)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왼쪽)/뉴스1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지지도에서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더불어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8~11일간 전국의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10명을 대상으로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지지도'를 조사해 12일 발표한 결과 나 전 원내대표가 15.9%로 선두, 이 전 최고위원이 13.1%로 뒤를 이었다.

이어 주 전 원내대표 7.5%, 김웅 의원 6.1%, 홍문표 의원 5.5%, 조경태 의원 2.5%, 권영세 의원 2.2%, 윤영석·조해진 의원 2.1% 순이었으며 잘모름·무응답은 43.1%로 집계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나 전 의원이 27.3%, 이 전 최고위원 15.2%, 주호영 전 원내대표 14.9%, 홍문표 의원 5.5%, 김웅 의원 5.3%, 조해진 의원 3.0%, 조경태 의원 2.6%, 윤영석 의원 2.2%, 권영세 의원 0.8%, 잘모름·무응답은 23.2%로 나타났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여론조사업체 PNR이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미래한국연구소 의뢰로 지난 8일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9일 발표한 결과에서도 나 전 원내대표 18.5%, 이준석 전 최고위원 13.9%로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주호영 전 원내대표 11.9%, 김웅 의원 8.2%, 홍문표 의원 5.1%, 조경태 의원 4.4%, 조해진 의원 3.1%, 권영세 의원 2.0%, 윤영석 의원 1.7% 순을 보였다. 없음 17.6%, 잘 모름 및 무응답 11.1%, 그 외 인물이 2.5%였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중앙여심위 홈페이지 참조).

한편 주 의원은 전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초선인 김웅 의원, 이 전 최고위원 등이 대표 선거에 나선 것을 두고 대통령 선거를 '에베레스트'에 비유하며 "우리가 에베레스트를 원정하려면 동네 뒷산만 다녀서는 안 되고 설악산이나 지리산 등 중간산들도 다녀 보고 원정대장을 맡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아직 그분(김 의원·이 전 최고위원)들은 뒷동산밖에는 못 가보신 상황이라 에베레스트는 좀 버거울 거다. 산소 부족한 거다'라는 진행자의 말에 "네"라고 긍정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에베레스트가 높다 하되 하늘 아래 산"이라고 응수하며 "저는 그 산에 오르기 위해 정치를 하는 내내 안주하지 않고 끝없이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