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텔버린 이유있었네"..애플M1칩 탑재 '아이패드 프로' 50% 빨라져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0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애플 통합 프로세서 M1 /사진=맥루머스
애플 통합 프로세서 M1 /사진=맥루머스
애플 신형 '아이패드 프로'(5세대)가 이달 정식 출시를 앞두고 미리 측정된 성능 실험에서 전작보다 50% 이상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출시된 노트북(랩톱) 맥북과 같은 수준이며 인텔 프로세서를 탑재한 맥북보다 더 빠른 성능을 기록했다.

11일(현지시각) 외신 맥루머스는 애플 실리콘 M1 칩이 탑재된 새 아이패드 프로가 성능 실험 프로그램 긱벤치5에서 싱글코어 1718점, 멀티코어 7284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M1은 지난해 애플이 인텔과 결별하고 선보인 최초의 자사 시스템온칩(SOC)으로, ARM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독자 설계한 통합 프로세서다.

A12Z 칩을 탑재한 이전 세대 아이패드 프로 점수가 싱글·멀티코어에서 1121점, 4656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평균 56% 정도 빨라진 수치다.

맥루머스는 "M1 아이패드 프로 성능 점수를 이전 제품과 비교하면 약 56% 향상됐는데, 이는 기존 제품보다 최대 50% 빨라졌다는 애플의 마케팅 주장에 힘을 싣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성능 실험 결과는 M1 아이패드 프로가 지난해 가을 출시된 M1 맥북과 사실상 같은 성능을 가지고 있는 것도 확인 시켜 준다. M1 맥북 에어는 싱글과 멀티에서 각각 1701점, 7378점 평균 점수를 가지고 있다. M1 아이패드 프로와 수치상으로 차이가 거의 없다.

특히 괄목할 부분은 인텔 i9 프로세서를 탑재한 16인치 맥북 프로보다 더 뛰어난 성능을 기록한 점이다. 16인치 맥북 프로의 싱글·멀티코어 점수는 각각 1091점과 6845점이다.

그래픽 성능은 M1 아이패드 프로의 평균 메탈 점수는 2만578점으로 이전 세대 아이패드 프로보다 최대 71% 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새 아이패드 프로는 지난달 30일부터 주문이 시작됐으며, 이달 21일에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출시일은 미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