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브 투 헤븐' 이제훈의 또 다른 위로

머니투데이
  • 한수진 기자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14: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제훈,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제훈, 사진제공=넷플릭스

K-다크히어로로 통쾌한 복수극을 펼쳤던 이제훈이 유품정리사라는 새로운 인물을 통해 또 한번 사회의 아픈 단면을 깊이 있게 통찰한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 : 나는 유품정리사입니다'(극본 윤지련, 연출 김성호, 이하 '무브 투 헤븐')은 아스퍼거 증후군이 있는 유품정리사 그루(탕준상)와 그의 후견인 상구(이제훈)가 세상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이사를 도우며 그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달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국내 1세대 유품정리사 김새별의 논픽션 에세이 ‘떠난 후에 남겨진 것들’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영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의 김성호 감독과 드라마 ‘엔젤 아이즈’의 윤지련 작가가 의기투합해 순수하고 편견 없는 시선으로 이야기를 펼쳐낸다.

이제훈은 12일 열린 ‘무브 투 헤븐’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배역에 대한 소개와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밝혔다. 이제훈은 극중 갑자기 생긴 조카 그루와 함께 유품정리업체인 ‘무브 투 헤븐’을 이끌어가는 상구 역을 맡았다. 거친 행동 속에 숨겨져 있는 외로운 내면을 가진 인물로, 감옥에서 갓 출소한 후 얼떨결에 유품정리업체인 ‘무브 투 헤븐’을 조카와 이끌어가게 되면서 서서히 삶의 따뜻한 면을 알아가는 캐릭터다.

이제훈,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제훈,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제훈은 "현재 출연 중인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범죄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해주는 직접적인 이야기라면 '무브 투 헤븐'은 유품정리사라는 직업을 통해 돌아가신 고인의 이야기를 간접적으로 전해 듣고 유품을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방식은 달라도 사회적인 중요 메시지를 담는 캐릭터를 선택하는 이유는 의도하진 않았지만 배우라는 직업을 통해 사람을 관찰하면서 생긴 관심의 깊이 같다"고 설명했다.

'모범택시' 속 도기와 달리 '무브 투 헤븐' 속 상구는 좀 더 거칠고 동적인 인물이다. 이제훈은 “상구라는 인물이 불법 격투기 선수를 하고 있고 과거에는 복싱 선수였다. 자기 몸을 쓰면서 거칠게 사는 인물이다. 터프하고 거친 면모를 이종격투기라는 스포츠를 통해 표현할 수 있던 거 같다”며 “실제로 링 위에서 싸워야 하는 장면들이 많아서 준비를 많이 했다. 신체적으로 터프하게 액션을 취하는 모습들을 작품을 통해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대가 되고, 보시는 분들도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와일드한 모습을 담아야 했던 만큼 외적인 모습에도 많은 신경을 기울였다. 이제훈은 “작품을 찍을 때 주변 사람들이 절 기피했다. 외관이 친해지고 싶지 않은 모습이었다. 그랬을 정도로 인상이 좋지 않았던 상구가 점차 변화하고 삶에 스며드는 모습을 관전 포인트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변해가는 상구의 모습이 보는 시청자로 하여금 많은 공감을 이끌어내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이제훈,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제훈,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제훈의 설명처럼 극 초반 묘사되는 상구는 거친 인생을 살았던 만큼 유품 정리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강하게 그려진다. 하지만 고인이 남긴 이야기에 진심을 다하는 그루와 함께 고독사한 노인, 산업재해로 떠난 청년 등 우리 가까이에 있던 주변인들의 메시지에 귀 기울이며 점차 세상을 보는 시각이 변화한다. 김성호 감독은 “상구는 드라마틱하고 변화무쌍한 캐릭터다. 너무 무겁거나 가볍지 않게 밸런스를 조절하는 게 중요했다. 이제훈이 정말 잘 할 거라고 생각했고, 실제 촬영하면서도 잘 몰입했다”고 칭찬했다.

특히 대본을 읽으며 많은 눈물을 흘렸다던 이제훈은 작품이 주는 메시지에 집중할 것을 부탁했다. 이제훈은 “대본을 읽으면서 매번 눈물을 흘렸다. 많은 분들이 이야기의 감동을 함께 느꼈으면 좋겠다. 저도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소통에 대한 부재와 단절의 심각성을 많이 느꼈다. ‘무브 투 헤븐’을 통해 주위를 둘러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품 정리가 세상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메시지를 전달하는 과정이기도 하지만 상구와 그루의 삶을 성장시키는 계기가 된다는 점은 '무브 투 헤븐'의 또 다른 가지다. 이제훈은 세심한 관찰력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작품 안에서 상구의 가지를 뻗어나갔다. 메시지에 대한 깊은 이해와 공감, 애정으로 탄생한 '무브 투 헤븐'은 또 하나의 가슴 따뜻한 휴먼스토리를 기대하게 했다.

'무브 투 헤븐'은 넷플릭스를 통해 오는 14일 공개된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