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퇴할 마음 없었다" 충주시 문화동 도시재생사업 '표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15: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민협의체 '사퇴계획 철회'에 주민 반발…사업 일시중단
문화동 주민 "경찰이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야"

(충주=뉴스1) 윤원진 기자
충주 문화동 도시재생사업 주민협의체가 국토부 공모사업으로 따낸 1000만원으로 진행한 식당 개보수 모습.2021.3.31/© 뉴스1
충주 문화동 도시재생사업 주민협의체가 국토부 공모사업으로 따낸 1000만원으로 진행한 식당 개보수 모습.2021.3.31/© 뉴스1

(충주=뉴스1) 윤원진 기자 = 충북 충주시 문화동 도시재생사업이 주민협의체의 일방적 행동으로 표류하고 있다.

12일 시에 따르면 문화동 도시재생사업은 주민협의체의 사업비 편취 의혹으로 중단된 상태다.

주민협의체는 각종 의혹이 보도되고 경찰이 내사에 착수하자 지난달 초 회원 전원이 사퇴서를 썼었다.

그런데 사퇴서를 시에 제출하지 않고 3일간 갖고만 있다가 사퇴 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기존 주민협의체가 사퇴하고 새로운 협의체가 구성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 때문에 개선과 변화를 원하는 주민과 기존 주민협의체 사이에 갈등이 번지고 있다.

기존 주민협의체는 활성화 계획 수립 때 애초 사업계획에 있던 공공임대주택 건립 계획을 집수리 지원사업으로 변경했다.

예산은 15억원인데 가구당 1000만원씩 모두 150가구가 대상이다.

기존 주민협의체는 4년에 걸쳐 집수리 지원사업을 진행하기로 하고 30가구에 대한 집수리를 마친 상태다. 이미 3억원이란 돈이 집수리 사업에 쓰였다.

그런데 주민협의체 자문위원의 딸이 코디네이터를 맡고 사위가 건설업자로 집수리 사업에 참여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기존 주민협의체가 한국토지주택공사 공모로 진행한 집수리 사업비도 1000만원이었는데, 실제 공사비는 200만원 정도로 평가됐다.

이런 이유로 도시재생사업 집수리 지원사업도 특정인에게 일감을 몰아주고 공사비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사업비를 편취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문화동 주민의 지적이다.

문화동 주민은 주민 간 갈등이 아니라 기존 주민협의체의 독선에서 모든 문제가 발생했다고 입을 모았다.

도시재생특별법에 따르면 주민협의체는 해당 지역 주민이면 누구나 몇 개라도 만들 수 있다.

문화동에서는 2년 전쯤 다른 주민협의체 구성이 추진됐는데, 이뤄지지 않았다. 당시 주민협의체는 정관, 회의록, 회원명부 등을 만들어 시에 접수했는데, 담당 부서는 서류를 신청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주민협의체 추가 구성을 추진했던 주민은 "분명히 시에 접수했는데, 시는 무슨 일인지 거짓말하고 있다"며 "주민협의체와 충주시의 짬짜미 의혹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주민은 "문화동뿐만 아니라 교현동이나 지현동 도시재생사업도 전반적으로 사업비 편취나 특혜 의혹을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각종 의혹에 대해 즉각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하고, 시는 새로운 주민협의체가 활동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이승우 문화동 도시재생사업 주민협의체 위원장은 "사퇴서는 도시재생센터 폐쇄에 따른 항의성 조치였고, 실제 사퇴할 마음은 없었다"며 "집수리 사업 예산은 시에서 집행했고, 의혹이 상당히 부풀려졌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