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페미니즘 주입교육 의혹' 교육부 "경찰청에 확인의뢰"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19: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교사들로 추정되는 단체가 조직적으로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주입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대해 교육부가 경찰에 확인을 요청했다.

교육부는 지난 11일 경찰청에 청와대 온라인 게시판에 올라온 ' 조직적으로 학생들을 세뇌하려 하고 있는 사건에 대해 수사, 처벌, 신상공개를 청원합니다'라는 국민청원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다고 12일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경찰청에 해당 국민청원 내용에 대한 진위 및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조사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교사 집단으로 추정되는 단체가 조직적으로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사상을 주입해왔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현재 청원 게시글은 비공개 상태다. 청원인은 "인터넷을 통해 교사 집단 또는 더 큰 단체가 은밀하게 자신들의 정치적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 암약하고 있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목적을 위해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학생들에게 접근해 세뇌하고,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들에게는 교사가 해당 학생을 따돌리게 유도하는 등 교육자로서 해선 안 될 끔찍한 행동까지 서슴치 않았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이 조직이 활동했을 것이라고 추정하는 홈페이지 주소도 첨부했다.

청원인은 "비공개 웹사이트로, 폐쇄된 것처럼 보이게끔 돼 있으나 폐쇄되진 않았다고 한다. 접근 가능했을 때 확인된 페이지의 내용은 관련 링크의 아카이브(과거 기록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며 "현재로선 이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되지 않았으나, 사실이라면 최소 4년간 수많은 학생들에게 조직적으로 은밀히 자신들의 사상을 세뇌하려 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