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래주점 손님 시신, 부평 철마산서 발견…업주는 살해 시인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2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경찰관들이 12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신항의 한 공터에서 4월 22일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실종된 A씨(40대)의 시신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A씨를 살해 후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노래업주 B씨를 체포했다.2021.5.,12/뉴스1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경찰관들이 12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신항의 한 공터에서 4월 22일 인천 한 노래주점에서 실종된 A씨(40대)의 시신을 찾기 위해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A씨를 살해 후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노래업주 B씨를 체포했다.2021.5.,12/뉴스1
노래주점에서 40대 손님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부인해온 업주 30대 A씨가 범행을 자백했다. 살해된 노래주점 손님 B씨의 유기된 시신은 훼손된 상태로 인천 부평구 철마산 중턱에서 발견됐다.

12일 인천 중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30분쯤 인천시 부평구 철마산 중턱에서 A씨에게 살해된 B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발견 당시 B씨의 시신은 가방 등에 담겨지지 않고 훼손된 채로 산 중턱에 흩뿌려져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A씨를 B씨를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 내내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A씨는 "살인 및 시신을 유기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그는 "B씨가 지난달 22일 오전 2시께 주점 밖으로 나갈 당시 술값 문제로 실랑이가 있었다"며 "B씨가 술값 실랑이 끝에 밖으로 나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검거 11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7시쯤 "B씨를 살해했다"고 자백한 데 이어 시신 유기 장소를 밝혔다.

경찰은 훼손된 시신을 수습하고 숨진 B씨의 시신이 맞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부검 및 감정을 의뢰했다.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및 원인 등을 파악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하루만에 또 최고치…"호텔·음식료 등 내수주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