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충북 9명 추가 감염…사후 확진 30대 2·4살 자녀 감염(종합2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2 2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청주 8명, 음성 1명…누적 확진자 2729명

12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추가됐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12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추가됐다.(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추가됐다. 사후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의 10대 미만 자녀 2명도 확진됐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청주에서 8명, 음성에서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 확진자 2명은 전날 호흡곤란 증상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진 뒤 사후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여성의 2·4살 자녀다.

두 아이의 엄마는 전날 호흡곤란 증상으로 119구급대에 의해 청주의 한 종합병원으로 이송됐다가 다시 충북대학교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상태가 더 악화하면서 회복하지 못하고 같은 날 오후 7시2분쯤 숨졌다. 그가 사망하고 3시간 뒤인 오후 10시쯤에 나온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양성이었다.

동거 가족을 대상으로 한 접촉자 검사에서 두 자녀의 감염이 확인됐다.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배우자는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함께 입원했다.

청주에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 감염도 이어졌다. 지난 5일 확진된 30대의 가족 1명이 접촉자 자가격리 중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확진됐다.

대전 확진자와 한 종교시설에서 접촉했던 50대 역시 접촉자로 분류돼 받은 검사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검사 당시 증상은 없었다.

경기 양평 확진자의 친척인 40대와 60대는 접촉자 자가격리 중 해제 전 검사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두 사람 또한 검사 당시 무증상이었다.

지난 10일부터 발열과 두통, 기침, 콧물 증상이 나타난 70대도 검사에서 확진됐다. 접촉자 검사에서는 그와 같은 직장에서 일하는 40대 동료의 감염이 확인됐다.

음성에서도 접촉자 감염이 이어져 대전 확진자의 동선에서 접촉이 있었던 50대가 접촉자로 분류돼 받은 검사에서 확진됐다. 증상은 없었다.

확진자 9명이 추가되면서 충북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2729명이 됐다. 전날까지 66명이 숨졌고, 2547명이 완치됐다.

백신 접종은 1~2분기 대상자 21만8999명 중 이날 오후 4시까지 13만2724명(60.6%)이 백신을 맞았다. 이상 반응 신고는 485건이다.

이 가운데 사망 사례 6건을 포함해 중증 사례는 14건이다. 사망 사례 2건은 백신 접종과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4건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주식으로 대박 난 SKT, 3000억이 1.7조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