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RYU는 숨막히게 한다" 적장→맞대결 선발→상대 지역 매체 '경악'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3 17: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류현진./AFPBBNews=뉴스1
류현진./AFPBBNews=뉴스1
류현진(34·토론토)에게 일격을 당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지역 매체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상대팀 감독도, 맞대결을 펼친 선발 투수도 마찬가지였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그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31에서 2.95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애틀랜타 상대로 좋은 기억을 갖고 있다. MLB 데뷔 이후 총 6차례 애틀랜타와 맞붙었다. 통산 2승 2패 평균자책점 2.37로 활약했다. 그리고 이날 승리로 애틀랜타전 성적은 3승 2패 평균자책점 2.20이 됐다.

애틀랜타는 류현진이 이적 후 첫 승의 제물이었다. 지난해 8월 6일 5이닝 1피안타 8탈삼진 3볼넷 무실점 투구로 시즌 첫 승을 신고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애틀랜타 지역매체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은 경기 후 '패배로 얻은 5가지 사실'이라며 가장 첫 번째 류현진을 꼽았다. 매체도 애틀랜타가 류현진에 약했던 부분을 지적했다. 물론 류현진이 잘 던졌기 때문이다.

매체는 "류현진은 LA 다저스 시절부터 애틀랜타를 괴롭혔다. 그리고 토론토 이적 후 지난해 8월 2-1로 승리하며 애틀랜타를 숨막히게 했다"면서 "류현진은 애틀랜타를 상대로 6번 등판해 평균자책점 2.37을 기록 중이었다. 그리고 7번째 등판에서 2.20으로 낮췄다"고 활약상을 조명했다.

이어 "최근 등판에서 류현진은 다시 눈부셨다. 7이닝 동안 5개의 안타를 허용, 1실점하며 애틀랜타 선발 맥스 프리드(27)과 맞섰다"며 "애틀랜타는 류현진이 아메리칸리그에 있는 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한다. 그를 만나는 것은 악몽이기 때문이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이후 매체는 류현진의 향한 적장의 말도 전했다. 브라이언 스니커(66) 애틀랜타 감독은 "류현진은 구속 변화를 잘 준다. 무브먼트도 좋다. 그는 정말 정말 대단하다"고 호평했다.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친 프리드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는 "류현진은 속도를 잘 조절하고 밸런스도 좋다. 백도어 체인지업, 직구, 커브, 커터 등 4개의 구종을 언제든지 스트라이크를 꽂아 넣는다. 정말 오랫동안 좋은 볼배합을 보이고 있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