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청호 하천쓰레기 주민 관리"…국내 첫 조합 '금강' 설립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3 1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공 대청댐지사와 협약식…물환경 보전·지역 일자리 창출

13일 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와 금강 관계자들이 협약을 하고 있다.(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뉴스1
13일 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와 금강 관계자들이 협약을 하고 있다.(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뉴스1
(옥천=뉴스1) 장인수 기자 = 충북 옥천의 대청호 일대 쓰레기를 상시 수거하는 사회적 협동조합이 설립됐다.

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지사와 사회적 협동조합 '금강'은 13일 대청댐지사에서 업무 협약을 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금강은 대청댐 상류지역 하천 쓰레기 주민 자율 관리를 위한 국내 1호 사회적 협동조합이다.

옥천의 대청호 연안마을 주민 40명이 금강 조합원으로 활동한다.

주민 주도의 쓰레기 수거 체계를 만들자는 옥천군의 건의를 한국수자원공사가 수용하면서 추진했다.

'금강'은 대청호 상류에서 발생하는 하천 쓰레기를 상시 수거하고 불법투기 감시, 대청결운동 캠페인을 하게 된다.

다만 장마나 태풍으로 인해 발생하는 대청호 내 대규모 쓰레기 수거 작업은 '금강'이 아닌 한국수자원공사 주축으로 이뤄진다.

환경부는 이번 선도사업 성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도선 대청댐지사장은 "대청댐 상류지역 하천쓰레기를 지역민이 직접 관리하게 된다"면서 "물환경 보전과 지역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