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헬멧 쓰느니 안 타고 말죠"…킥보드 규제 첫날, 홍대역 가보니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05: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인도에서 마포경찰서 경찰들이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시민에게 재개정 관련 내용 홍보 및 계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인도에서 마포경찰서 경찰들이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시민에게 재개정 관련 내용 홍보 및 계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
"킥보드는 짧은 거리 가려고 타는데 헬멧 들고 다녀야 되면 안 탈 것 같아요."

김모씨(30)는 헬멧을 쓰지 않고 킥보드를 타다 단속에 걸렸다. 경찰은 면허 소지 여부를 확인하고 "반드시 헬멧을 쓰고 운행해야 한다"며 다음달부터는 범칙금 대상이라고 주의를 줬다.

김씨는 "계도 기간인 줄 몰랐다"며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앞으로 헬멧을 들고 다니며 킥보드를 타겠냐는 질문엔 "짧은 거리 위주로 타기 때문에 헬멧을 챙겨 다니느니 따릉이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마포경찰서 교통안전4팀은 지난 13일 오후 마포구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전동킥보드 계도·단속을 진행했다. 단속이 이뤄진 약 1시간동안 10여명이 적발됐다. 5분에 1명 꼴이다. 대부분 헬멧을 쓰지않거나 인도를 주행하다 주의를 받았다.

김모씨(24)는 횡단보도 보행길을 전동킥보드를 탄 채 건너다 단속됐다. 김씨는 헬멧도 쓰고 있지 않았다. 그는 "헬멧 쓰는 게 맞다고 본다"며 경찰의 계도 취지에 공감했다.

이어 "실제로 앞에서 킥보드를 타다가 사고가 나 앞니가 빠지는 부상을 입은 사람을 본 적이 있다"며 "다만 단거리 위주로 타기 때문에 장거리를 헬멧을 들고 다니며 이용하진 않을 것 같다"고 했다.

헬멧 미착용으로 적발된 남성 A씨는 경찰 계도 과정에서 2종 원동기 장치 면허를 소지하지 않은 게 확인됐다. 다음달 13일부터는 범칙금 10만원 부과 대상이다. 경찰은 "횡단보도를 건널 땐 끌고 다니고 도로 주행 시엔 신호를 지키며 다녀야 한다"고 설명했다.

"헬멧 쓰느니 안 타고 말죠"…킥보드 규제 첫날, 홍대역 가보니

관련법 강화 내용을 숙지하고 헬멧을 쓴 채 킥보드를 타는 행인도 있었다. 베트남 국적의 잔정한씨(24)는 "어제 아르바이트 하는 곳 사장님이 단속 규정 강화된 걸 알려줘서 알고 있었다"며 "면허가 있어야 탈 수 있다는 것 정도는 뉴스로 접했다"고 말했다.

잔씨는 지난 3월 킥보드를 구입하면서 헬멧도 함께 구비했다. 그는 "자동차를 피하려고 잠시 인도에 올라갔다가 경찰에게 인도 주행이 안 된다는 설명을 들었다"며 "신호등을 지키고 도로에서 다닐 땐 오른쪽 끝으로 다니면 크게 위험하다고 느끼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날 현장 단속에 나선 한태동 마포서 교통과장은 "전동킥보드는 사고 위험성이 높은데도 이전까진 면허 없이 13세 이상 누구나 탈 수 있어 사고가 빈발하고 부상·사망자가 늘었다"며 "국민 생명을 보호하자는 게 이번 개정안과 단속의 취지"라고 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이용자 본인이 안전장구를 소지해야 하고 앞으로 개인형 이동장치가 보급될 때 안전모가 일체형으로 부착돼 나오는 방안도 고민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날부터 도로교통법 개정으로 원동기 이상 면허를 소지한 운전자만 개인형 이동장치를 운전할 수 있다. 무면허 운전 시 범칙금은 10만원이다. 운전자가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을 시 범칙금도 2만원으로 신설됐다. 승차정원은 전기자전거 2인, 전동킥보드 1인 등이다. 위반 시 범칙금은 4만원이 부과된다.

통행 방법은 현행 도로교통법과 동일하게 유지된다. 자전거도로가 있는 경우 '자전거도로'로 통행이 가능하다. 만약 자전거도로가 없는 경우 '차도'의 우측 가장자리에 붙어서 통행해야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이 수입 가장 많이하는 품목 봤더니…약점이 보였다[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