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암 투병' 최성봉 "거액 현금 받았다?…허위 사실 강경 대응"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3 22: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암 투병' 최성봉 "거액 현금 받았다?…허위 사실 강경 대응"
암 투병 중인 가수 최성봉 측이 온라인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이들에게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최성봉 소속사 봉봉컴퍼니는 13일 "유튜브 등 온라인에서 최성봉의 건강 상태에 대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더 이상 허위 사실 유포를 삼가해달라. 계속 이어질 경우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성봉 측에 따르면 온라인에는 누군가가 최성봉이 입원 중인 병원을 방문했으며, 집에 찾아와 거액의 현금을 건넸다는 루머가 돌고 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병원으로 최성봉을 보러 온 사람은 아무도 없으며 집에 찾아와 거액의 현금을 건넨 사람도 없다"며 "진심으로 최성봉에게 응원과 걱정해주는 팬들에게 혼란을 조성하지 않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현재 최성봉은 자신의 몸조차 가누기 힘든 상태"라며 "최선을 다해 삶을 이겨내고 헤쳐나아가며 연명해가고 있다. 부디 최성봉의 투병으로 인해 자신의 이권을 취득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성봉은 tvN 경연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준우승을 차지하며 얼굴을 알린 가수다. 지난해 5월 건강검진에서 대장암 3기와 전립선암, 갑상선 저하증 및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 지난해 12월13일 대장암 수술을 한차례 진행했으며, 지난 1월13일 전립선암 수술을 진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