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4세 제시 "결혼해서 아기 많이 낳고 싶은데 남자가 없어"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3 2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제시/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제시/사진제공=피네이션
가수 제시가 결혼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붐붐파워'에서는 제시는 "결혼식을 보면 '나도 곧 이렇게 서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전 어렸을 때 많은 식구들 사이에서 자랐다"며 "그래서 결혼하면 아기도 많이 낳고 싶다"고 밝혔다. 또 "제가 지금 34세니까 빨리 결혼해야 한다"면서 "그런데 남자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DJ 붐이 "박력있게 '만나요'하는 사람이 좋냐, 아니면 조심스럽게 다가가는 사람이 좋냐"고 묻자 제시는 "옛날에는 '만나요'하는 사람이 좋았다"고 떠올렸다.

이어 "근데 이젠 (사람) 보는 눈이 생겼다"며 "상대방이 어떤 꿈을 가지고 있는지, 어떤 마음을 가지고 있는지 보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시는 지난 3월 신곡 '어떤 X'를 발매했으며, TV조선 드라마 '어쩌다 가족'에서 동네 쎈 언니 제시 역을 맡아 출연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대신 삼전 샀는데…8만원도 위태, 속타는 개미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