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7회 백상] 이도현·박주현, TV부문 男女신인상 수상…"받을 줄 몰라" 울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3 21: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도현(왼쪽)과 박주현 /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 뉴스1
이도현(왼쪽)과 박주현 /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이도현, 박주현이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신인 연기상을 받았다.

13일 오후 9시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됐다. 이번 시상식은 JTBC, JTBC2, JTBC4에서 생중계됐으며 신동엽, 수지가 MC로 나섰다.

TV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은 '18어게인'의 이도현이 수상했다. 이도현은 "시작부터 울음으로 시작해서 죄송하다"라며 울먹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도현은 "상 받을 줄 전혀 몰랐다. 후보분들 쟁쟁해서 마음을 비우고 왔다. 신하균, 설경구 선배님 보면서 신기해하면서 앉아있었다. 이렇게 뜻깊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쉽게 촬영할 수 없는 상황에 협조해주셔서 작품이 잘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18어게인' 제작진들과 가족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도현은 "신인상을 계기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배우 되겠다. 하루하루 더 열심히 살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TV부문 여자 신인 연기상은 '인간수업' 박주현이 수상했다. 박주현은 "초대를 해주신 것만으로 영광이고 감사드리는데 평생의 한 번 신인상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인간수업' 제작진들을 비롯한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더불어 가족들을 언급하며 울먹이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날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