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의당 "文대통령, 장관 인사 국민께 사과하라"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06: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인사청문특위에서 채택되지 않은 가운데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가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의 청문보고서가 인사청문특위에서 채택되지 않은 가운데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가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의당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인사실패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지난 13일 저녁 국회 본회의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오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을 처리하는 본회의가 여당의 일방적인 강행으로 이뤄지게 된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운을 뗐다.

배 원내대표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께서 취임해 만난 예방 자리에서 분명 야당과의 대화와 타협을 통해 협력적 의회를 만들어나가실 것을 약속하셨다"며 "그러나 불과 한 달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여야 합의 없이 국무총리를 인준하는 본회의가 일방적으로 개회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의당은 협치를 하겠다는 민주당의 그간의 발언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여러 차례 요구한 바 있다"며 "하지만 이런 식의 일방적인 강행은 집권 여당의 책임 있는 행위가 결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의당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가 정책적으로 미흡한 부분은 있지만 총리 직을 수행하기에 큰 결격 사유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그래서 오늘 총리 인준 표결 본회의에는 참여를 한 것이고 그 입장에 맞게 투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날 사퇴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외교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밀수행위는 명백히 외교관의 직위를 이용한 범죄행위다. 사퇴하는 게 당연하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은 아직 외유성 출장 의혹 등으로 우리당이 장관 인사로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던 임혜숙 후보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배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부적절한 인사인 임혜숙 후보에 대한 지명을 오늘이라도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며 "또한 최고 국정 책임자인 장관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게 이뤄진 것과 문재인 대통령이 누누이 밝힌 인사원칙이 무너진 것에 대해서도 국민들께 사과할 것을 요구하는 바"라고 했다.

그러자 본회의장에 참석한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잘했다"라는 외침과 함께 박수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