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울산고용청, 안전조치 불량 사업·건설현장 20곳 사법처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12: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 News1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 News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근로자 사망 등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4월 한 달간 울산지역 사업장 및 건설현장 둥 95곳을 점검한 결과 안전조치를 위반한 20곳을 사법처리했다고 14일 밝혔다.

울산지청은 올해 3월에만 지역에서 5건의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하자 추락방지 조치, 위험기계·기구 등의 끼임방지 조치, 개인 보호구 지급·착용 등 안전?보건 관리실태 전반을 점검했다.

감독 결과 추락 위험이 있는 장소에 안전난간을 설치하지 않거나 위험기계·기구에 방호장치를 하지 않고, 개인보호구를 지급하지 않거나 착용하게 하지 않는 등 안전사고 위험을 방치한 20개 현장의 사업주를 사법처리했다.

주요 적발 사례에는 울주군 문화시설 신축공사은 작업발판 안전난간 미설치, 비계 벽이음 미설치, 이동식크레인 후크 해지장치 미사용으로 적발됐다.

북구 모 제조업체는 산업용 로봇 방호장치 미설치, 위험기계 정비작업시 기동 잠금장치 미설치가 적발됐다.

이 외에도 근로자 안전보건교육, 안전관리자 선임 등을 실시하지 않은 사업장 등도 시정명령과 함께 과태료를 부과했으며, 안전인증을 받지 않은 유해·위험 시설은 사용중지를 명령했다.

김준휘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장은 "사망재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사업장에서의 안전문화 정착이 중요하다"며 "산재예방 강조기간 확대 운영, 캠페인 전개, 홍보 활동을 강화하는 등 지속적인 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