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까다로운 주택담보대출, '비대면'으로 장벽 허무는 스타트업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15: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까다로운 주택담보대출, '비대면'으로 장벽 허무는 스타트업
송금·결제 등 일상적인 금융 서비스는 모바일을 통해 매우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

하지만 주택담보대출은 담보물 확인이나 근저당 설정 등 복잡한 대면 확인 절차가 필요해 디지털화가 쉽지 않은 분야로 남아 있었다.

최근 몇 년 주택담보대출 비교 정보를 제공하는 다양한 플랫폼이 등장했으나 금융감독원 데이터를 기준으로 대략적인 금리 정보만 제공하거나 은행사로 단순 중개하는 정도의 역할에 그쳤다.

14일 벤처·스타트업 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택담보대출 비교부터 대출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한 플랫폼을 준비하는 핀테크 스타트업들이 늘고 있다. 카카오뱅크도 이르면 연내 주택담보대출 시장 진출이 예상돼 관련 시장의 경쟁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까다로운 주택담보대출, '비대면'으로 장벽 허무는 스타트업
핀테크 스타트업 베스트핀은 개인별 확정금리 비교부터 대출 진행까지 손쉽게 도와주는 플랫폼 '담비' 런칭을 앞두고 있다. 비대면 대출이 어려운 주택담보대출을 오프라인 대출상담사와 연계한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오는 8월 출시될 예정인 담비는 누구나 볼 수 있는 평균값이 아닌 대출자 개인에게 맞는 각 은행별 대출금리와 한도를 정확히 비교해 이용자가 직접 원하는 대출 상품을 고를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담비는 주택담보대출이 필요한 대출자에게 가장 유리한 대출 상품을 알려준다. 고객은 클릭 몇 번으로 비교금리 분석은 물론 담보물권 확인, 근저당 설정, 대출 실행까지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다.

은행권에서는 담비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SC제일은행은 담비를 통해 소비자가 은행을 방문하지 않고도 복잡한 담보대출을 가입할 수 있도록 연동할 계획이다.

주은영 베스트핀 대표는 "담비는 핀테크 기술을 이용한 손쉬운 대출비교와 오프라인 대출상담사 연계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여러 대출 플랫폼들이 기술적·정책적 혁신을 더해 나가며 금융 소비자 편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움과 몰입의 미학, 구광모 3년 결단이 키운 LG 시총 65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