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어렵다던 보험업계, 뚜껑 열어보니 1분기 역대급 순이익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6 1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어렵다던 보험업계, 뚜껑 열어보니 1분기 역대급 순이익
보험회사들이 올해 1분기에 '역대급' 실적을 달성했다. 손해보험사들을 코로나19(COVID-19)의 반사효과로 자동차보험 등의 손해율이 개선되고 생명보험사들은 금리상승 덕에 웃었다.


삼성생명·화재, 삼성전자 특별배당 효과..역대급 순익



각각 업계 1위인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삼성전자의 특별배당 효과까지 더해지면서 기록적인 실적을 달성했다. 우선 삼성생명은 1분기에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1조 881억원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에 비해 373.2% 늘어난 수치며, 지난해 1년 간 벌어들인 당기순이익(1조2658억원)과 비슷한 규모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삼성전자로부터 받은 특별배당금만 세후로 6475억원이다. 여기에 증시 호황으로 변액보증준비금이 줄어드는 등 이차익이 증가하면서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삼성전자 특별배당을 제외한 순이익도 전년에 비해 91.6% 증가한 4406억원을 기록했다. 2배 가량 늘어난 셈이다. 영업이익은 1조3344억원으로 256.2% 증가했다.

삼성화재도 특별배당금 덕을 톡톡히 봤다. 삼성화재는 1분기 당기순이익이 43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3% 증가했다. 삼성전자 특별배당을 제외했을 때 순이익은 3285억원. 이 자체로 전년에 비해 2배 이상 는 규모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 사고율이 줄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9.8%로, 전년 동기보다 6.5%p(포인트) 낮아졌다. 적정 손해율인 77~78%에 근접한 수준이다. 실적 개선으로 올해 순이익 '1조 클럽' 가입이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2위권도 '어닝서프라이즈'



2위권 회사들도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넘었다. 한화생명은 순이익 19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6.1% 증가했다. 금리상승과 주가지수 상승 등이 고루 작용했다. 저축보험 매출을 줄이고 보장성 상품 위주로 체질개선에 성공한 것도 주효했다. 한화생명의 1분기 보장성 수입보험료는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1조7866억원이었다. 특히 일반 보장성 수입보험료는 3820억원으로 전년 대비 26.7% 늘었다.

교보생명은 연결기준 순이익이 4998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4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6789억원으로 319% 늘었다. 회사 측은 "지난해 1분기 대비 주가가 반등하고, 금리가 상승하는 등 우호적 환경으로 변액보증준비금 부담이 감소하고, 지난해 코로나 19 사태로 크게 늘었던 특별 영업 지원 비용이 줄어들면서 실적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실적부진설에 시달렸던 현대해상도 예상을 깨고 역대 최대규모 실적을 거뒀다. 현대해상은 1분기 당기순이익 126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1%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1897억원으로 43.1% 늘었다. 자동차보험이 특히 좋았다. 요율인상 효과와 CM(온라인)채널 고성장에 따른 사업비율 하락으로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 96.5%를 달성했다. 자동차보험은 합산비율이 100% 이하면 흑자가 난다.

DB손해보험도 1분기에 당기순이익 1902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38.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48.7% 늘어난 2655억원을 달성했다. 자동차보험을 중심으로 전반적으로 손해율이 개선되면서 합산비율은 전년 같은 기간 104.8%에서 102.9%로 좋아졌다.


중소형사도 '훨훨' 일제히 웃었다



지난해 역대급 실적을 달성한 메리츠화재는 1분기 1304억원 순이익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1.2%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767억원으로 16.5% 늘었다.

롯데손해보험은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각각 275억원과 628억원으로 전기 대비 흑자로 돌아섰다. 순이익에는 본사 사옥 매각으로 발생한 영업외 수익 약 544억원이 포함됐다. 손해율은 전년 같은 기간 90.1%에서 85.6%로 4.5%p 개선됐다.

동양생명은 1년 전보다 67.4%도 개선된 1065억원 순이익을 남겼다. 영업이익은 48.5% 늘어난 1241억원이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수익성이 높은 보장성 상품을 확대한 포트폴리오 개선과 안정 중심의 자산운용 전략을 추진하면서 코로나19(COVID-19) 장기화와 금융시장의 불안정성 속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연결 기준 순이익이 1억원으로 1년 전보다 99.6% 줄었다. 영업이익도 91.7% 감소한 25억원이었다. 판매 자회사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일회성 비용이 368억원 발생한 게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회사 측은 "판매 자회사 분리 비용과 변액보험 일시납 상품의 사업비 수령 방식 변경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세전 이익이 감소했다"며 "일회성 비용과 제도 변경 효과를 제외하면 세전 이익이 9%가량 증가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