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남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건의

머니투데이
  • 경남=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17: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창원·통영·거제·고성과 대정부 건의문 제출, 연장에 총력

(왼쪽부터) 안경원 창원시 제1부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정호 국회의원,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가 14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연장 건의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왼쪽부터) 안경원 창원시 제1부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정호 국회의원,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가 14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연장 건의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는 창원시 진해구와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에 대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요구하는 대정부 건의문을 정부에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4개 지역은 오는 28일 지정 기간이 만료된다. 이에 김경수 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인 김정호 국회의원(김해을), 창원, 통영, 거제, 고성 등 4개 지역 단체장과 함께 간담회를 갖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 지사는 "코로나 상황이 올해 극복되면 조선(산업)뿐만 아니라 지역경제와 국가경제 해외경기까지 함께 나아지면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이번 연장을 끝으로 졸업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경남의 조선산업은 지난해 말 기준 세계 수주량의 17.2%, 수주액의 25.5%를 차지하고 있어 여전히 세계 조선업의 중심지로서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조선업 호황기였던 2015년과 대비해 지난해 수출액은 40% 감소했고 종사자 수도 48%가 줄어들어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올해 들어 대형 조선 3사의 신규 수주 소식이 잇따라 들려오고 있으나 경남지역의 중형 조선사 및 협력업체들은 여전히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대형 조선사의 수주에 따른 낙수효과를 기대하려면 내년까지 버텨야 해 아직은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산업연구원 등의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실사단, 관련 부처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방문해 실사를 진행했다.

경남도는 이번 대정부 건의가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 현장실사 때 경남도와 창원시,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이 지정 연장의 필요성을 역설했던 내용을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역산업 현황 및 경제여건 분석과 현장실사 등의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8일 열리는 지역산업위기 심의위원회(산업통상자원부)와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 회의(기획재정부)를 거쳐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