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숙박공유 에어비앤비 실적 호조…"여행수요 더 늘 것 예상"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23: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로이터
사진제공=로이터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Airbnb)가 '세기의 여행수요' 반등을 예상해 호스트(숙박제공자)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선언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보도에 따르면 에어비앤비의 브라이언 체스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실적보고서를 공개하며 "현재 광범위한 백신접종이 이뤄지고 있고, 여행수요 반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에어비앤비의 1분기 실적은 시장의 예상을 대폭 상회했다. 매출은 예상보다 23% 높은 8억8700만달러(약 1조 9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5% 늘었다.

에어비앤비는 다른 온라인 여행플랫폼에 비해 월등한 호실적을 내놨다. 1분기에 익스피디아그룹, 부킹홀딩스, 메리어트인터내셔널의 매출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평균 48% 감소했기 떄문이다.

특히 에어비앤비의 총예약 금액은 52% 폭증한 102억9000만달러에 달했다. 시장 예상치 69억3000만달러를 두 배 가까이 웃돌았다.

에어비앤비는 수요를 맞출 공급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다른 온라인 숙박플랫폼들과 대조적이다. 이에 체스키CEO는 1분기 실적보고서에서 '호스트'라는 단어를 74차례 사용하며 공급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여행 수요가 강하게 반등하면서 에어비앤비는 지난 2월 게스트가 아니라 호스트를 모집하기 위해 5년 만에 최대 규모의 마케팅을 펼쳤다.

막대한 마케팅으로 인해 1분기는 18억달러 순손실을 기록해 시장 예상치 6억8000만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