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 美 뚫은 K-바이오…실적 열매 맺나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6 13: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웅제약 주보 누적 매출 1억달러 돌파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 美 뚫은 K-바이오…실적 열매 맺나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 상륙한 K-바이오 의약품들의 매출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대웅제약 (153,000원 상승500 -0.3%)의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미국명 주보)'의 누적 매출은 1억달러(약 1129억원)를 돌파했고, SK바이오팜 (127,500원 상승1000 0.8%)의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명 엑스코프리)' 처방 건수도 성장 중이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성과들을 발판으로 K-바이오의 미국 시장 진출과 공략이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6일 대웅제약의 주보 미국 판매사인 에볼루스에 따르면 2019년 5월 출시 이후 주보의 누적 매출액은 1억380만달러(약 1171억원)을 기록했다.

주보의 매출액은 코로나19(COVID-19) 팬데믹,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수입금지 명령 등 악재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주보의 매출액은 2019년 5월 출시된 이후 2019년 3500만달러(약 395억원), 지난해 5660만달러(약 639억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 매출액은 1220만달러(약 13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지난 4일 ITC가 주보의 수입금지 명령 철회를 승인해 미국 판매에 걸림돌이 사라진 만큼 주보의 매출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 美 뚫은 K-바이오…실적 열매 맺나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신약 엑스코프리의 올 1분기 미국 매출액은 116억원으로 100억원을 넘어섰다. 매출액 자체는 아직 크지 않지만 SK바이오팜은 엑스코프리 미국 처방 건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자평했다. 지난해 5월 엑스코프리 첫 출시 당시 처방 건수는 279건이었으나 올해 3월 6132건으로 증가했다. 올 1분기 처방 건수는 1만4859건으로 저분기 대비 33% 증가했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올 1분기 처방 건수는 최근 10년간 출시된 뇌전증 신약의 출시 초기 시점 처방수를 92% 웃도는 기록"이라며 "앞으로 매출 성장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 출시된 국산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들도 조금씩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셀트리온 (270,000원 상승1000 0.4%)이 2019년 11월 출시한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는 올 1분기 기준 26.2%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했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미국 판매명 인플렉트라)'도 시장점유율 15%를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3월 출시한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도 시장에 안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2017년 7월 출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렌플렉시스의 시장점유율도 계속해서 성장 중이다. 2019년 3월 2%였던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3월 5%, 올해 3월 7%로 성장했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국산 의약품들의 성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매출액 절대 규모는 크지 않지만, 그동안 난공불락으로 불리던 미국 시장에서 조금씩 성과를 내고 있는 것 자체가 의미가 크다는 것이다.

제약조사 전문기관 이밸류에이트파마(EvaluatePharma)에 따르면 미국 제약 시장은 2018년 기준 4858억달러(약 548조원)으로 전 세계 제약 시장의 40%를 차지한다. 2023년까지 6550억달러(약 739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 시장은 그만큼 국내 업체들이 진출·성장하기 어려운 시장이었다. 대규모의 비용을 들어 미국에서 임상시험을 해야 하는데다가 까다로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심사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이다. 의약품 허가를 받는다고 하더라도 보험등재, 유통 등의 넘어야할 산이 많았다. 실제로 2003년 국내에서 최초로 FDA 허가를 받은 LG생명과학(현 LG화학 (822,000원 상승13000 -1.6%))의 항생제 '팩티브'는 미국 시장에 안착하는데 실패했다.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미국에서 국산 의약품들의 시장점유율이 성장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K-바이오의 경쟁력이 높아졌다는 것을 입증한다"며 "특히 SK바이오팜처럼 미국에서 직접 판매에 도전한 업체가 성과를 내는 것은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변화를 바탕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K-바이오 업체들이 더 많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강북 아파트 종부세 배제…'마래푸' 보유세 10만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