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인선이엔티, 실적 성장 이끈 '자동차 재활용'

머니투데이
  • 김형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18: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인선이엔티 (13,350원 상승200 1.5%)가 올 1분기 매출 성장을 이뤘다. 자동차 재활용 사업부문에서 자원단가 상승효과를 봤다.

건설 폐기물·자동차 재활용 업체 인선이엔티는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537억원(이하 연결 기준)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3% 줄어든 95억원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롤은 18%다.

자동차 재활용 사업부문이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올 1분기 자동차 재활용 사업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한 171억원을 기록했다. 자원단가가 오른 덕분이다.

건설 폐기물 중간처리 사업부문도 선방했다. 1분기 건설 폐기물 중간처리 사업무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4% 상승한 283억원으로 나타났다.

매립(폐기물 최종처리) 사업부문은 주춤했다. 1분기 매립 사업부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한 92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비수기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줄었다고 진단했다. 폐기업 업체에게 1분기는 비수기로 통한다. 조업일수가 적고 추위로 인해 외부 작업이 제한되기 때문이다.

인선이엔티 관계자는 "종속회사 영흥산업환경의 소각로 증설이 완료되는 내년부터 실적 상승이 본격화할 것"이라며 "지난해 자회사로 편입된 곳들과 결합효과도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땡큐'의 이면…"잘못하면 日처럼" 경고등 켜진 삼성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