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소연 "'펜트하우스' 천서진, 화려하고 재밌게 망했으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20: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라이프&스타일 채널 '모노튜브' 영상 화면
/사진=유튜브 라이프&스타일 채널 '모노튜브' 영상 화면
배우 김소연이 출연 중인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4일 유튜브 라이프&스타일 채널 '모노튜브'에는 김소연의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김소연은 인터뷰 촬영 당시 제57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 오른 것을 두고 "가문의 영광인 순간들이 몇 번 있는데 그중 하나가 후보에 오른 것"이라며 "작은언니가 '네가 웬일이냐'라며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김소연은 전날 열린 백상예술대상에서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김소연은 "펜트하우스가 끝날 시간이 되면 엄마에게 바로 전화한다. 엄마의 반응이 늘 제일 궁금하다. 다른 작품들도 '재밌었어. 열심히 했네' 이런 반응이셨는데 이번 '펜트하우스'는 어땠냐고 물어보면 다른 말씀을 못하시고 '아우~'만 하다 끊는다. 시즌3는 어떠실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펜트하우스' 시즌3의 전개에 대해서는 "천서진이 화려하게 망했으면 좋겠다"면서도 "악녀지만 흔치 않은 역이었기 때문에 망해도 재밌게 망했으면 좋겠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