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왜 한강물에?…금요일밤 농도 진해져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4 20: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낮 기온이 25도 안팎까지 크게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나무그늘 아래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21.4.25/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낮 기온이 25도 안팎까지 크게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인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나무그늘 아래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2021.4.25/뉴스1
식수원인 한강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잔류 성분이 검출됐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연구팀은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현욱 서울시립대학교 교수 연구팀은 지난 13일 '하천(천연수)에서 발기부전치료제 검출에 대한 하수 기여도'라는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

논문에 따르면 한강에서 의약물질인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발견됐다. 이 성분은 하수처리시설을 거쳐도 제거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천 내 항생제 성분 등은 이미 확인된 적 있지만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2018년 4월 21일부터 같은 달 27일까지 서울 강북 중랑천과 강남 탄천 등 두 지역의 하천수를 떠서 일주일 동안 성분 변화를 비교·분석했다.

조사 결과 중랑천과 탄천에서 모두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검출됐다. 특히 탄천(84ng/L)에서 확인된 성분의 평균 농도가 중랑천(71ng/L)보다 높았다. 두 지역 모두 주말에 측정한 농도가 주중보다 훨씬 높았고, 특히 금요일 밤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하천 속에서 검출되는 의약물질은 다양한 경로로 유입되는데 의약물질 생산과정은 물론 개인이 사용한 뒤 적절하게 폐기하지 않은 채 버리거나, 해당 약을 복용한 사람의 대소변을 통해 하수로 유입되기도 한다.

김 교수는 "문제는 하천에 잔류하는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 우리 신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위해성 여부를 알 수 없다는 것"이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