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엄마 때려야 스트레스 풀려" 母 위협하는 10살 아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37
  • 2021.05.14 2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 화면
엄마를 위협하는 10살 아들의 사연이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14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엄마를 위협하는 10살 아들 금쪽이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금쪽이 엄마는 아들이 한 달째 화장실을 가지 못하자 식습관 개선을 위해 식사 일지를 보여주며 설득했다. 그러나 금쪽이는 피자를 시켜달라고 졸랐고, 엄마가 내일 사주겠다고 설득하자 엄마와 몸싸움을 시작했다. 금쪽이는 식사일지를 찢어버리고 엄마의 휴대전화를 집어 던지며 화를 참지 못했다.

금쪽이 엄마는 금쪽이가 주먹질을 하자 아이를 보호하려 온 몸을 잡았다. 금쪽이는 팔이 붙잡히자 박치기를 시도한 후 자신의 머리카락을 뜯고 삼키고, 손톱까지 물어 뜯는 돌발 행동까지 했다.

금쪽이 엄마는 "화날 때 펀치볼 하라고 사줬는데 왜 안 쓰냐. 뭘 해야 스트레스 안 받을 수 있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금쪽이는 "엄마 때리는 거"라며 "때려야 스트레스가 풀리지"라고 답했다. 금쪽이의 말에 패널들은 큰 충격을 받았다.

금쪽이 엄마는 멍 위에 생긴 또 다른 멍을 보여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피자를 사기 위해 밖으로 나간 금쪽이 엄마는 뒤늦게 터진 서러움에 눈물을 흘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