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초 여성 과기장관' 기대감 크지만…'영부인 배후설' 잡음

머니투데이
  • 한고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5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4일 세종시 어진동 과기정통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1.5.14/뉴스1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4일 세종시 어진동 과기정통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1.5.14/뉴스1
우여국절 끝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장관이 취임했다. 하지만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된 청와대의 검증 부실, 도덕성 논란에 정치권에서는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난 14일 오후 취임식을 갖고 "과학기술정보통신 행정을 책임지는 최초의 여성 장관으로 취임하게 돼 개인적으로는 큰 영광이지만, 엄청난 무게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임 장관은 이어 "지난 몇 주 미처 상상하지 못했던 소용돌이 속에 서 있었다"며 "국민들께서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부여한 역할을 잘 감당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임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의혹 등이 제기되며 야당으로부터 자진사퇴 요구를 받았다. 대통령 임명 재가도 여당이 단독으로 청문보고서를 채택한 끝에 이뤄졌다.

과학기술계에서는 청문회 과정에 대한 아쉬움과 동시에 첫 여성 과기장관 취임과 임 장관이 전자공학 전문가로서 보여온 능력에 기대를 거는 목소리도 섞여서 나왔다.

이우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은 "우여곡절은 있었지만 임 장관은 반도체 등 지금 과학기술과 관련된 여러 이슈에 대한 이해가 높고, 여성 최초로 전자공학회장을 역임하는 등 리더십이 있어 잘 해나갈 것으로 기대가 크다"며 "최초의 여성 과기부 장관 취임을 계기로 과기계에 여성이 많이 진출하는 과기계의 박세리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野, '임혜숙 뒤 김정숙' 배후설 제기…靑 "최소한의 품격 지켜라" 신경전


장관 취임으로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정치권에서는 임 후보자의 임명 강행 배경에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파장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분위기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임 장관 임명 강행 뒤에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다만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황보 의원은 "문 대통령이 성공한 여성 롤모델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임 장관을 지명했다고 했다"며 "문 대통령의 편협한 젠더 의식이 남녀 갈등을 부추긴다"고 말했다.

그는 "능력 부족과 도덕적 흠결에도 단지 여자라는 이유로 장관이 되고, 인사권도 없는 영부인이 추천해서 장관이 될 수 있다면, 어느 누가 장관으로서 자기관리와 역량을 키우려고 하겠냐"고 했다.

청와대는 이에 반박했다. 청와대는 기자단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 임명 배경과 김정숙 여사를 언급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의 근거없는 의혹제기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1야당 국회의원으로서 최소한의 품격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임 장관은 지난 14일 취임식에서 "지난 몇 주 미처 상상하지 못했던 소용돌이 속에 서 있었다"며 "국민들께서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부여한 역할을 잘 감당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