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탐사선 '톈원 1호기' 화성 착륙…미국·소련 이어 3번째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5 1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중국화성탐사선 톈원 1호 /사진=뉴시스
중국화성탐사선 톈원 1호 /사진=뉴시스
중국의 첫 화상 탐사선 '톈원(天問) 1호'가 15일 화성에 착륙했다. 중국은 미국과 구(舊) 소비에트연방공화국에 3번째로 화상에 탐사선을 착륙시킨 국가가 됐다.

이날 신화통신에 따르면 CNSA(국가항천국)은 이날 오전 중국 최초의 화성 탐사차량을 실은 착륙선이 화성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중국이 지구 이외 행성에 탐사선을 착륙한 건 처음이다.

CNSA는 전날 홈페이지에 "톈원 1호가 베이징 시간으로 5월15일 오전부터 19일 사이 (화성의) 유토피아 평원을 목표로 착륙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유토피아 평원은 대량의 얼름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바이킹 2호가 1976년 착륙한 지점이기도 하다.

중국 고대 불의 신인 주룽(祝融)으로 명명된 화성 탐사차량은 준비 절차를 거쳐 화성 지질학 구조, 표면 토양 조사, 물과 얼음 분포조사 등의 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주룽호는 6륜 탐사차량으로 13가지 과학기구가 탑재돼 있으며 수명은 3개 화성월(지구 92일)이다.

중국은 지난해 7월23일 중국 하이난성 원창발사장에서 차세대 운반로켓인 창정(長征) 5호를 이용해 텐원 1호를 발사했다. 톈원 1호는 궤도선과 착륙선, 탐사차량 3개로 구성되고 총 무게는 5톤에 달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