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프랑스 리그앙 홈페이지 "보르도 황의조, 여름에 팀 떠날 듯"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5 1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리그서 11골로 활약 중

황의조(가운데)가 11일(현지시간) 프랑스 생테티엔의 스타드 조프루아-기샤르에서 열린 프로축구 리그앙 생테티엔과 경기서 페널티킥으로 4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11호 골을 기록하며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황의조(가운데)가 11일(현지시간) 프랑스 생테티엔의 스타드 조프루아-기샤르에서 열린 프로축구 리그앙 생테티엔과 경기서 페널티킥으로 4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11호 골을 기록하며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리그1) 홈페이지가 지롱댕 보르도에서 활약 중인 공격수 황의조(29)가 여름 이적 시장서 팀을 떠날 것이라 전망했다.

리그1은 15일(한국시간) 이번 여름 주목해야 할 5명의 리그1 스타를 조명했다.

리그앙은 "황의조는 강등권 싸움을 치르고 있는 보르도에서 이번 시즌 11골을 넣었다"며 "시즌 초반 출발은 부진했지만 12월 중순 이후 22경기에서 11골을 넣었다. 컨디션을 끌어올린 뒤 경기당 0.5골의 파괴력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감바 오사카(일본)를 떠나 2019-20시즌을 앞두고 보르도로 이적한 황의조는 첫 시즌에는 26경기에 나와 6골 2도움을 기록했다.

유럽서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한 그는 팀의 주 공격수로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 2020-21시즌 35경기에 나와 11골 3도움의 성적을 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좋은 성적을 내고 있지만 보르도는 최근 극도로 부진하다.

36라운드까지 11승6무19패(승점 39)로 20개 팀 중 15위에 자리하고 있다. 강등권인 18위 FC낭트(승점 37)와 2점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절대 방심할 수 없는 위치다.

설상가상으로 최근 팀이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법정 관리에 돌입하면서 황의조의 미래 또한 불투명하다. 몸값이 오른 황의조를 보르도가 계속 붙잡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리그1은 "한국의 스타는 보르도와 4년 계약을 맺었다"면서 "최근 팀의 상황을 감안할 때 황의조에게 오퍼가 온다면 보르도 구단은 거부하기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황의조와 함께 가에탕 라보르드(몽펠리에), 루도빅 블라스(낭트), 부바카르 카마라(마르세유), 테렘 모피(로리앙) 등이 이번 여름 이적 시장서 주시해야할 5인의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