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후반 45분 시우 타임' 인천, 광주에 짜릿한 역전승... 강원은 수원FC와 '무'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5 23: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송시우(왼쪽)가 결승골을 터트린 뒤 무고사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송시우(왼쪽)가 결승골을 터트린 뒤 무고사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가 광주FC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강원FC는 수원FC와 득점 없이 비겼다.

인천은 15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인천은 5승3무8패(승점 18)를 마크하며 리그 7위에 올랐다. 반면 광주는 4승1무10패(승점 13)로 리그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광주는 전반 23분 엄원상이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후반 시작 3분 만에 무고사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1-1을 만들었다. 결국 후반 45분 '시우 타임'이 시작됐다. 인천 송시우가 극적 결승골을 터트렸다. 상대 수비진의 실수를 틈타 공을 가로챘고, 페널티 박스 왼쪽 각이 없는 지역에서 왼발 슈팅을 작렬시켰다.

강원FC는 같은 날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펼쳐진 수원FC와 홈 경기서 0-0으로 비겼다. 강원은 3승7무6패(승점 16)으로 9위, 수원FC는 4승5무7패(승점 17)로 8위에 각각 자리했다.

강원FC 김대원(왼쪽)이 드리블을 펼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강원FC 김대원(왼쪽)이 드리블을 펼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잔여백신, 왜 안보이나 했더니…"매크로 돌려 예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