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남서 하루새 13명 확진…일가족 5명 감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6 0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순천 나이트클럽·여수 유흥업소발 지속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14일 오후 코로나19 대응 지역사회 확산 대비 상황 점검을 위해 순천시보건소를 방문, 보건소장으로부터 방역대책 상황을 청취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2021.5.15/뉴스1 © News1 전원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지난 14일 오후 코로나19 대응 지역사회 확산 대비 상황 점검을 위해 순천시보건소를 방문, 보건소장으로부터 방역대책 상황을 청취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2021.5.15/뉴스1 © News1 전원 기자
(무안=뉴스1) 황희규 기자 = 전남에서 하루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3명이 발생했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날 기준 광양 1명, 화순 2명, 나주 5명, 여수 4명, 순천 1명 등 13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전남 1284~1296번으로 분류됐다.

전남 1284번(광양)은 직장 동료인 1264번(감염경로 조사 중)에게서 감염됐고, 1288번은 순천 나이트클럽 방문자인 1254번의 가족이다.

전남 1285(화순), 1286(여수), 1287(여수)는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확진자들로 코로나19 증상을 호소해 검사를 받은 후 확진됐다.

1285번은 화순의 한 공부방에서 아이들을 가르쳤고, 제자인 전남 1296번(화순)도 접촉자로 분류됐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1289번(여수)은 여수 한 유흥업소 업주로 해당 업소에서 일을 한 광주 2436번에게서 감염됐다. 광주 2436번은 같은 계열에 종사하고 있는 전남 1060번에게서 감염, 광주에 거주하며 여수 유흥주점 곳곳에서 일을 한 것을 조사됐다.

1290~1291·1293~1295번(나주) 등 5명은 가족인 전남 1062번과 접촉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1062번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일까지 가족인 광주 2425번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남 1292번(순천)은 친척인 1280번과 접촉한 후 무증상 상태로 감염됐다. 1280번은 후각 소실 등의 코로나19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았고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