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리나라는 왜 세계 경제의 '풍향계'일까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04: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종썰록]

[편집자주] 머니투데이 기자들이 기사로 다루기 어려운 세종시 관가의 뒷이야기들, 정책의 숨은 의미를 전해드리는 코너입니다.
21일 부산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선이 화물을 선적하고 있다. 이날 관세청에 따르면 이 기간 수출은 3억 10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5.4% 증가했다. 수입도 33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1.3% 늘었다/사진=뉴스1
21일 부산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선이 화물을 선적하고 있다. 이날 관세청에 따르면 이 기간 수출은 3억 10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5.4% 증가했다. 수입도 33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1.3% 늘었다/사진=뉴스1
"한국은 더 불균형해지고 있는 세계 경제의 조기 경고 신호인 '탄광 속 카나리아'일 수 있다."

세계적 경제학자인 스티븐 로치 모건스탠리 예일대학 교수가 2004년 우리나라 경제에 대해 내린 평가다. 탄광에서 유독가스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카나리아를 통해 광부가 위험을 감지했듯 한국 경제가 세계 경제를 읽는 '바로미터'가 된다는 의미다. 유명 경제 칼럼니스트인 윌리엄 페섹도 지난달 30일 포브스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한국을 '세계 경제의 풍향계'라고 했다. 한국 경제가 코로나19(COVID-19) 이전 수준으로 회복돼가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세계 주요국 경제의 긍정적 전환을 예고했다.

한국 수출입 통계는 미국 취업자 수와 소비지출, 중국 생산자 물가지수(PPI),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지수(PMI) 등과 함께 블룸버그의 '12가지 글로벌 경제 핵심 지표' 중 하나다. 짐 오닐 전 골드만삭스 자산운용 회장은 '세계 경제 전망 6개 주요 지표' 중 하나로 한국의 무역통계를 꼽았다.

한국 경제의 향방에 세계 경제의 이목이 쏠린 이유는 '연결성'과 '속보성'이다. 대외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수출입 통계로 세계 경제의 흐름을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2019년 우리나라 전체 수출입총액을 국내총생산(GDP)으로 나눈 수치인 무역의존도는 63.51%이다. G20국가들 중 독일(70.81%)에 이어 2위다.
우리나라는 왜 세계 경제의 '풍향계'일까
우리나라 주요 무역 상대국은 미국·중국·일본 등 세계 경제 대국들이다. 지난해 총 수출액 5127억8873만 달러 중 중국에 대한 수출 비중은 25.8%로 1년 전 25.1%보다 높아졌다. 미국(13.6%), 홍콩(5.6%), 일본(4.6%)과 합하면 약 절반에 이른다. 우리나라는 세계 최대 메모리반도체 생산국이고 중국으로의 수출은 대부분 중간재 형태다. 미중 무역분쟁이 이어지면서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수출과 대중 수출이 직간접적 영향에 들었다. 거대한 경제의 흐름을 한국 수출입으로 점치는 이유다.

페섹은 지난달 칼럼에서 한국 수출이 중국뿐 아니라 회복 초기에 있는 미국과 유럽이 수혜를 입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우리나라 수출은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수출 증가세는 이달까지 이어지며 7개월 째 호조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41.1% 증가했다. 주요국의 지표도 개선되는 모양새다. 경기 선행지표 중 하나인 구매관리자지수(PMI=기준 50)는 유로 지역에서 지난달 62.9로 3개월째 상승했다. 서비스업 PMI(50.5)는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만에 기준치를 상회했다. 마국에서 3월 개인소비지출(3.6%)은 2월(-1.2%)에 비해 큰 폭 증가했다.

통계 속보성도 한국 무역지표가 세계경제의 풍향계인 이유다. 관세청은 매달 수출 통계를 10일 단위로 발표하고 국가통계 시스템이 체계화돼있다는 점도 한 몫한다. 2018~2019년 OECD 디지털 정부 평가에서 디지털 우선 정부 1위, 데이터 기반 정부 3위를 차지한 결과다.

한국 경제가 한 발 앞서 세계 경제 회복 조짐을 전하고 있다. 반도체와 자동차 등 주요 품목이 수출을 견인하고 있고 주요 수출대상 지역인 중국, 미국, 유럽 등으로의 수출이 1월부터 고루 증가세로 전환된 점도 긍정적이다. 이 활기를 구성원 모두가 느끼게 될 수 있을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