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방출자 수집하는 다저스, 푸홀스 이어 쓰쓰고도 영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6 15: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탬파베이에서 방출된 일본인 타자 쓰쓰고가 다저스에 입단했다.© AFP=뉴스1
탬파베이에서 방출된 일본인 타자 쓰쓰고가 다저스에 입단했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메이저리그(MLB) '디펜딩 챔피언' LA 다저스가 방출자 수집에 나섰다. 알버트 푸홀스에 이어 쓰쓰고 요시토모까지 데려왔다.

다저스는 16일(한국시간) "탬파베이에서 쓰쓰고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다저스는 쓰쓰고를 데려오는 조건으로 탬파베이에 현금 혹은 추후 지명선수를 내주기로 합의했다.

지난해 탬파베이와 계약하며 빅리그에 도전장을 내민 쓰쓰고는 지난 2년 동안 77경기에 나서 타율 0.187, 8홈런, 29타점의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고, 결국 방출의 칼날을 피하지 못했다.

특히 올 시즌엔 26경기에서 홈런을 한 개도 때려내지 못했고, 삼진을 27개 당하는 등 부진을 거듭했다.

방출된 쓰쓰고를 데려간 건 다저스였다. 다저스는 쓰쓰고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에드윈 디아스를 60일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

한편 다저스는 쓰쓰고 영입에 앞서 LA 에인절스에서 방출된 푸홀스도 영입했다. 올 시즌 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198, 5홈런, 12타점 OPS 0.622를 기록한 뒤 방출된 푸홀스는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커리어를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