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함께 일해 더 좋아요"…연봉 1.2억 '부부택배기사' 각광

머니투데이
  • 주명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함께 일해 더 좋아요"…연봉 1.2억 '부부택배기사' 각광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인 정운철씨(45)는 올해로 6년째 택배업무를 하고 있다. 당초 맡았던 스포츠의류 수입 총판 사업을 어려워지자 중학교 동창의 권유로 택배일을 시작한 정씨는 이제는 "왜 더 일찍 택배일을 시작하지 않았을까"라는 아쉬움도 든다. 아내 최은영씨(42)와 함께 택배업을 하면서 여유와 수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았기 때문이다. 정씨는 "아내가 함께 하면서 시간적 여유가 많다 보니 고객사 영업에 집중할 수 있어 수입이 덩달아 늘었다"며 "6년 동안 단 한번의 고객 클레임이 없을 정도로 서비스에도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정씨처럼 부부가 함께 택배업에 종사하는 부부 택배기사가 늘고 있다. 17일 CJ대한통운이 부부의 날(5월21일)을 앞두고 택배기사 2만여명을 대상으로 가족관계를 조사한 결과 남편과 아내가 함께 일하는 부부 택배기사가 2692명(1356쌍)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800명이었던 부부 택배기사는 2019년 2310명, 지난해 2450명으로 매년 증가세다. 부부를 포함해 부모 및 자녀, 형제, 친척 등 가족단위로 일하는 택배기사는 4002명으로 집계됐다.

부부 택배기사가 늘어나는 가장 큰 이유는 택배업에 대한 인식 전환이다. 과거와 달리 택배기사가 '괜찮은 일자리'로 평가되면서 가족에게 추천하는 일이 늘어났다는 해석이다.

물량 증가로 수입이 크게 늘어난 것도 부부나 가족단위 업무를 선호하는 이유로 꼽힌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부부 합산 평균수입 연 1억 2000여만원 수준으로 추산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처음에는 물량이 많이 몰리는 날에만 주 2~3회 정도 일손을 보태는 것으로 시작하지만 담당구역의 고객사와 물량이 늘면서 자연스럽게 구역을 나눠 고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전과 달리 택배 현장이 첨단화되면서 작업 강도가 완화된 것 역시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진단이다. CJ대한통운의 경우 자동분류기 휠소터 등이 현장에 설치된 데다 4000명 이상의 분류지원인력까지 투입돼 작업시간과 강도가 현저히 줄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내와 13년째 택배업무를 하고 있는 허권씨(65)는 "예전보다 물량은 늘었지만 일하기가 훨씬 수월해졌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택배기사가 자긍심을 가지고 가족과 함께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또 사상 최고치…"기술주·성장주 당분간 강세"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