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증여가 빨라진다"...서울 집합건물 증여 절반이 '40대 미만'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08: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상가 앞에 매물 정보가 붙어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상가 앞에 매물 정보가 붙어 있다. 사진제공=뉴스1
다주택자들이 주택을 처분하는 대신 자녀에게 물려주는 게 점차 보편화되고 있다. 정부가 다주택자 보유세(종합부동산세+재산세) 부담을 늘리자 서울에 40대 미만 건물 수증인(受贈人, 증여받는 사람)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직방이 올해 1~4월 서울 집합건물의 증여에 따른 소유권이전등기 통계를 분석한 전체 수증인 수는 8768명으로 전년동기(5551명) 대비 58% 증가했다.

수증인 수가 늘면서 특히 연령대가 낮아진 점이 특징이다. 지난해 1~4분기 전체 수증인 연령대 분포를 보면 40~50대가 41.5%(2303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 미만(38%) 60대 이상(20.5%) 순이었다. 하지만 올해 1~4월엔 40대 미만 수증인 비중이 47.4%로 전년동기대비 9.4%포인트 증가하면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40~50대는 39%, 60대 이상은 13.6%로 각각 2.5%포인트, 6.9%포인트 하락했다.
"증여가 빨라진다"...서울 집합건물 증여 절반이 '40대 미만'
최근 5년간 서울 집합건물 수증인 연령대는 40~50대 비중이 가장 높았다. 하지만 지난해 2분기 이후 40대 미만 수증인 비중이 크게 상승하면서 올해 들어 비율이 역전됐다. 특히 올해 4월엔 40대 미만 수증인 비중이 50.27%로 전체 절반을 넘어섰다.

건물을 물려주는 증여인 연령대로 낮아졌다. 지난해 1~4월은 60대와 70대 이상 증여인이 각각 전체 32.2%, 32.1% 수준으로 비슷했지만 올해 1~4월에는 60대 증여인이 34%로 70대 이상(27.9%)보다 비중이 커졌다. 50대 증여인도 전년동기 대비 886명 증가한 1975명으로 전체 24%를 차지했다.

2020년 1분기까지는 70대 이상 증여인 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2020년 2분기 이후 60대 증여인 비중이 커졌다. 70대 이상 증여인 비중은 점차 하락해 올해 4월에는 50대 증여인(24.79%)와 비슷한 수준(25.94%)까지 떨어졌다.

서울 집합건물 수증인, 증여인 비중 변화는 공통적으로 2020년 2분기가 변곡점이 됐다는 분석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2020년 6월까지 한시 적용됐던 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배제를 앞두고 다주택자들이 증여를 통해 주택 수를 정리함에 따라 증여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지난해 3분기 전체 집합건물 증여신청 건수가 9726건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는데 이 시기에는 7.10 대책이 발표되면서 다주택자들이 집을 팔기보다는 증여를 선택한 사례가 증가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역시 6월에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강화를 앞두고 있어 증여 사례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이미 많은 증여가 이뤄졌고 4월 보궐선거 이후 세제완화 기대감이 생겨나고 있어 증가세가 지난해보다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의 초격차에 삼성이 당하다"…'美日 밀월' TSMC의 역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