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재석, 극단적 선택 결심했던 날 살렸다"…20년 전 미담 재조명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6,372
  • 2021.05.17 1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개그맨 유재석이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TV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TV·영화·연극을 아우르는 국내 유일무이 종합예술시상식인 '57회 백상예술대상'은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2021.05.1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개그맨 유재석이 1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TV부문 대상을 수상하고 있다. TV·영화·연극을 아우르는 국내 유일무이 종합예술시상식인 '57회 백상예술대상'은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사진제공=백상예술대상 사무국 2021.05.13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개그맨 유재석이 20년 전 자신의 생명을 살렸다고 주장하는 글이 다시 재조명 받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5년 2월 작성된 유재석의 인성과 관련된 글이 6년 만에 다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해당 글을 쓴 누리꾼은 글 작성 당시로부터 13년 전(현재 기준 19년 전) 유재석에게 받은 친절이 인생의 전환점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13년 전 군대 일병 올라가기 전 어려운 집 사정과 군대 내 왕따 비슷한 걸 당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결심했다"며 "일산 SBS 근처에서 지뢰를 탐색하는 근무를 마친 뒤 실행에 옮기려고 하다가 유재석 씨를 만났다"고 썼다.

이어 "콜라 한잔을 사마시고 싶었는데 마침 지갑이 없었다. 기가 차서 헛웃음밖에 나오지 않았다"며 "작업을 하다 보니 유재석씨가 보고 있었다. 몇 마디 말을 걸더니 이온음료 2캔과 아이스크림을 사와 '더운데 드시고 하라'고 하고는 장난스럽게 '충성. 수고하세요'라고 했다. 어안이 벙벙하고 눈물이 났다"고 설명했다.

또 "이후부터 나 자신도 놀랄만큼 많이 바뀌었다. 군대에서도 잘 지냈다. 사람이 그리웠던 건지 정이 그리웠던 건지 안면도 없는 사람에게 맑은 웃음과 호의를 준 유재석 씨를 꼭 한번 다시 만나고 싶다"고 썼다.

해당 글의 진위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 글이 사실이라면 해당 누리꾼과 유재석이 만난 시점은 2001~2003년 경 방송된 KBS '슈퍼TV 일요일은 즐거워' 방영 즘으로 추정된다.

이 글을 본 누리꾼들은 "글 작성자가 유재석이 진행하는 '유 퀴즈 온더 블럭'에 출연해서 만남이 성사됐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