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세훈 "대중교통 요금인상 적기 아냐…한강 치맥 당장 금지 없다"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12: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상보)취임 한달 기자간담회 개최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취임 한달 출입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취임 한달 출입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오세훈 시장이 취임 이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한 달 간 시간가는 줄도 잊은 채 열심히 달렸다"며 "석전경우(石田耕牛), 돌밭을 가는 소의 마음으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17일 오전 신청사 3층 대회의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서울의 현안이라는 게 어느 하나 호락호락하진 않지만, 시민의 삶과 서울의 미래를 위해 '잘 닦인 새 길을 낸다'는 심정으로 즐겁고 기분 좋게 일했다"며 소회를 밝혔다.

오 시장은 "앞으로 남은 시간도 지난 한 달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묵묵히 서울의 터전을 갈아매어 초일류 글로벌 경쟁력이 꽃피는 옥토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씨 사건으로 불거진 한강공원 등 공공장소를 금주 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에 "오늘 내일 갑자기 한강에서 치맥(치킨맥주)이 금지되는 일은 없다"고 했다.

그는 특히 "갑작스런 시행은 안된다. 한 1년 정도는 공론화 기간을 가질 것"이라며 "공공장소 음주 제한(금주 혹은 절주)에 대한 기간을 가지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각종 토론회 등 공론화 작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대중교통 요금 인상 가능성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오 시장은 "이 시점이 교통요금 인상 적기인가"라며 "민생이 파탄이다. 코로나19(COVID-19)로 어려운 자영업자·소상공인 등 시민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시장은 서울교통공사의 자체적인 경영합리화 작업을 요구했다. 그는 "(요금 인상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서울교통공사가) 적자를 먼저 줄여야 한다"며 "서울교통공사가 합병을 할 때 공통되는 비용을 줄이는 경영합리화를 하는 게 의미가 있는데 그러한 부분에 대한 바람직한 진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물가에 직접 영향을 주는 것은 부정적"이라며 "(적자) 개선 진척사항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COVID-19) 자가검사키트 도입과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과 협의를 통해 합의하에 시범사업을 시행하는 것이 의미가 있다. 그런 것(합의)를 목표로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울시가) 독자적으로 (자가검사키트를) 쓰는 건 자제하겠다"고 했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5주 간 콜센터와 물류센터를 대상으로 코로나19(COVID-19) 자가검사키트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당초 유흥업소 등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검토했으나 자가검사키트의 신뢰도에 대한 우려로 콜센터와 물류센터로 대상을 정했다.

오 시장은 "PCR 검사와 대비해 (자가검사키트의) 단점을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 중대본이 결정을 못한 것 같다"며 "정확도가 떨어지지만 반복적, 주기적으로 (사용)하면 올라간다. 주기적인 사용을 허용할 수 있는 곳이면 보완재로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자체 백신 확보와 관련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백신확보를 중앙정부가 질서있게 하는 것이 낫다. 지자체가 경쟁적으로 (확보)하는 것은 혼란(을 주고), 집단면역에 역행할 수 있는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문제와 관련해서는 "결론적으로 크게 우려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2025년으로 예정된 종료 시한이 지금 속도로 보면 조금 더 늦춰질 것 같다. 용량에 여유가 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환경부, 서울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4자가 기존에 해왔던 것 처럼 협의를 거쳐 미리 준비하는 게 가능하다"며 "기존 4자 합의가 있고 상호 간에 존중만 된다면 문제될 게 전혀 없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전임 시장이 추진한 광화문광장 공사를 그대로 진행하는 것에는 "전혀 의외의 결정이 아니었다. 서울시장 출마선언할 떄부터 원칙을 밝혔다"며 "'시민 여러분이 용납 안 될 정도의 문제가 있다면 과감하게 '유턴'할 수 있겠다. 그런 게 아니라면 행정 연속성을 존중하는 방향'이라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