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민주화의 불꽃" 5·18민중항쟁 41주년 추모제 엄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12: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7일 국립 5·18민주묘지서 유족·정치인 등 99명 참석
희생자 제례 이어 추모식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가 열리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5·18민주화운동 제41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가 열리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제41주년 5·18민주화운동을 하루 앞둔 17일 오월 영령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추모제가 엄수됐다.

사단법인 5·18민주유공자 유족회는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유족과 정치인 등 99명을 초청해 5·18민중항쟁 41주년 추모제를 열었다.

추모제는 1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제례와 2부 추모식으로 나눠 진행됐다.

제례는 김영훈 5·18민주유공자 유족회장과 장성암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장,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가 각각 초헌, 아헌, 종헌을 올렸다.

2부 추모식은 개식선언, 국민의례, 내빈소개, 추모사, 유가족 대표 인사말, 추모시 낭송,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그리고 헌화와 분향 순서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이용섭 광주시장과 송사악 전남도 행정부시자, 김용집 광주시의장,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추모제에는 정운천·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방문해 큰 관심이 모였다.

보수정당 소속 의원들이 5·18민주유공자 유족회로부터 공식 초청을 받아 추모제에 참석한 일은 사상 처음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민중항쟁 제41주년 추모제'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2021.5.17/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용섭 시장은 "5·18은 6·25전쟁 이후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낸 가슴 아픈 역사이지만 이 땅에 정의와 민주주의를 굳건히 뿌리내렸다"며 "오월 영령의 희생은 민주화의 불꽃이 돼 6월 항쟁으로 이어졌고 촛불혁명으로 부활해 도도히 흘러가는 역사의 강물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5·18은 광주를 뛰어넘어 온 국민과 세계인이 함께 지켜내고 계승해야 할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정의로운 도시가 잘 살아야 역사가 교훈을 줄 수 있다는 일념으로 풍요로운 광주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상락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지난 해 5·18민주화운동 특별법이 제정된 후 이를 왜곡 폄훼하는 이들을 처벌할 수 있게 됐고 헬기 사격이 있었다는 법원의 판단도 나왔다"며 "이제 모두가 진실의 눈을 떠 오월 영령의 한이 조금이나마 풀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임성현 광주지방보훈청장은 "41년이 지난 아직도 5·18의 진실을 완전히 밝히지 못하고 이를 모독하는 가짜뉴스가 국민의 눈과 귀를 어지럽히고 있다"며 "그날의 진실이 한 점 의혹도 없이 밝혀지길 바라며 올바른 진실을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추모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예년보다 참석 인원을 줄여 99명으로 제한해 진행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