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주시, 이건희 미술관 '국립진주박물관'에 유치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16: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주박물관 이전, 리모델링 활용…비용·기간 절감
기업가정신 수도 진주·문화분권 실현도 유치 당위성

조규일 진주시장이 17일 진주박물관에서 '이건희 미술관' 유치 전략을 발표했다. © 뉴스1
조규일 진주시장이 17일 진주박물관에서 '이건희 미술관' 유치 전략을 발표했다. © 뉴스1
(경남=뉴스1) 한송학 기자 = 경남 진주시가 현재 이전이 추진 중인 국립진주박물관에 '이건희 미술관'을 유치할 계획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17일 오후 국립진주박물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건희 미술관·특별관' 유치 전략을 발표했다.

진주 유치의 당위성으로는 진주가 지난 2018년 한국경영학회로부터 ‘대한민국 기업가 정신의 수도’로 선정됐다는 것이다. 기업가 정신 수도 선정은 진주 지수초등학교가 삼성 창업자인 이병철 회장, LG 구인회 회장, 효성 조홍제 회장 등을 배출한 게 이유가 됐다.

또 2020년 기준 전국 267개 미술관 중 39%(105개), 소장품 43.7%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문화분권이자 문화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이건희 미술관'은 진주에 유치돼야 한다는 것이다. 정부에서는 이런 수도권 집중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박물관·미술관 진흥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 추진 중이지만, 지방미술관과 콘텐츠 부족 등으로 지방의 문화적 빈곤은 계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남부권 역사문화 중심도시인 진주에 유치되면 영호남 지역민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지리의 입지 적합성도 근거로 들었다. 진주는 지리적으로 영·호남의 중심에 있고, 서부경남KTX가 개통되면 서울과 수도권이 2시간 이내에 교류할 수 있고 미술관 관람 수요권역이 어느 도시보다 더 광범위하다는 분석이다.

국립진주박물관의 현재 시설과 향후 신축 예정인 국립진주박물관의 시설을 모두 활용해 ‘이건희 미술관’과 ‘이건희 특별관’으로 이원화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현재 진주성 내에 소재한 국립진주박물관은 옛 진주역 철도부지로 이전 건립을 추진 중으로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은 올해 국비 6억 원을 확보해 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다. 박물관 이전 이후에는 박물관은 진주시 소유가 되기 때문에 리모델링 등 100억원을 투입해 이건희 미술관으로 활용해 회화, 한국화 등 1488점을 상설 전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신설 국립진주박물관은 규모를 확장해 ‘이건희 특별관’으로 국보, 보물 등 문화재급 작품 2만 1600여점 기획전시 공간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다른 도시에 비해 비용 절감과 기간도 단축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조규일 시장은 "중앙정부와 지역 정치권, 지역 문화예술계 등과 협력해 구체적인 유치방안을 마련하는 등 향후 남부권 역사문화 중심도시 진주의 위상을 높이고 남해안 남중권 문화관광벨트 조성에 중추적인 역할과 기능을 담당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유치 활동을 적극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