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연서 "동생이 나 창피해해"…서장훈 "내 동생은 닮았단말 너무 싫어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16: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배우 오연서와 전 농구 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각각 "동생이 자신을 창피해 한다"며 같은듯 다른 공감대를 형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오연서가 출연했다.

먼저 이날 오연서는 자신의 별명에 대해 "'오블리'는 오연서와 '러블리'를 합한 단어로서 내가 직접 붙인 것"이라며 그렇게 되고 싶다는 의미다. 마동석은 '마블리' 공효진은 '공블리' 처럼 다른 분들은 다른 사람이 지어주시지만. 저는 아무도 안 불러줘서 제 스스로 지은 별명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새 드라마에서 극중 분노유발자 역을 맡았다는 오연수는 "부모님이나 남에게 화를 크게 내본 적이 있냐는"질문엔 "나이가 들면서 엄마한테 못되게 군 게 후회된다"며 "엄마가 잔소리를 하면 처음에는 알았다고 하다가 계속되면 짜증을 내게 되고, 그런데 그러고 나면 또 미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엽은 '셀카 장인'으로 유명한 오연서의 사진들을 소개했다. 오연서는 자신의 셀카를 함께 보자 매우 부끄러워하면서도 "카메라에 얼굴의 정중앙을 맞춰놓거나 손이나 소품 등을 활용하면 사진이 잘 나온다"라고 노하우를 설명했다.

또한 신동엽은 '모벤저스'들을 향해 "아버님과 다투셨는데 갑자기 집을 나가버리시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을 던졌고 모벤저스들은 이구동성 "땡큐다. 속이 시원할 것 같다"라고 대답을 했다.

하지만 서장훈으로부터 "남자친구가 잠수를 타면 어떻게 하냐"는 비슷한 질문을 받은 오연수는 "그건 암묵적으로 헤어지자는 얘기 아니냐. 제게는 좀 어려운 일이다. 잠수는 나쁘다고 생각하고 설명없이 그런 행동을 한다면 기다리기 힘들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에 서장훈은 "굉장히 급하시구나. 바로 헤어지자고 하냐. 문자 등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라면서 놀랐고 "연수 씨 만나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바란다. 괜한 자존심은 부리지 말길 바란다"라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서장훈은 학창시절 오연수의 인기에 대해 물어 눈길을 글었다. 서장훈은 "동네에서 소문이 많이 났을 텐데 남학생들이 학교 앞에서 기다리거나 그러진 않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오연서는 "어렸을 때부터 동네에 있던 친구들이 모두 다 친구처럼 지냈던 사이였기 때문에 그런 건 없었던 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더불어 서장훈은 "누나가 연예인인 걸 밝히는 거 싫어한다는데, 제 동생과 비슷하다"며 "왜 그러는 것 같냐, 제 여동생은 타당한 이유(?)가 있다"며 또 다른 질문을 던지자 오연서는 "창피하대요"라고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답하면서 "제가 부끄러운가 보다. 동생 나이가 32살이다. 저는 활달한 편인데 동생은 수줍은 편이다. 주목 받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자기가 잘못을 하면 피해를 줄까봐 그런것 같기도 하다"라고 답했다.

한편 이를 듣고 있던 서장훈은 "제 동생은 엄청 활발한데, 왜 그런지 모르겠다 누가 나랑 본인을 결부시켜 놓고 보는 것 자체가 싫다고 하더라. '서장훈과 생김새가 닮았나' 라는 소리를 혹시라도 들을까봐 이 자체가 싫은 것 같다"라고 토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오세훈 경고에도 '1조 적자' 서울교통公, 연수원 짓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