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오롱, 1분기 매출 1조2551억…전년 比 21.7%↑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1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곡지구 코오롱원앤온리타워 전경
마곡지구 코오롱원앤온리타워 전경
코오롱 (31,450원 상승550 -1.7%)은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1.7% 증가한 1조255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7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5.7% 감소한 666억원, 당기순이익은 30.6% 감소한 45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일회성으로 반영됐던 코오롱인더스트리의 SKC코오롱PI 지분매각이익을 제외하고 비교할 경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크게 증가했다. 전년 동기 일회성 이익을 제외하면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8.5%, 영업이익은 90.5%, 당기순이익은 337.7% 증가해 모든 부문에서 실질적인 성장을 이뤘다.

매출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건설부문 주택·건축사업 확대와 BMW 신차판매 증가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이 건설부문에서 대형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며 수익성이 향상됐다. 지분법 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산업자재 및 필름·전자재료 부문도 지속적으로 실적이 개선됐다.

코오롱 관계자는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석유수지, 아라미드와 CPI 등 고부가제품의 소재 경쟁력과 PEM, 수분제어장치 등 수소연료전지 신사업 분야의 실적 증가 추세를 발판으로 실적 상승 기조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오롱글로벌은 건설부문과 자동차부문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풍력발전을 주축으로 한 신재생에너지 사업도 확장을 모색하며 지속 가능한 성장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잔여백신, 왜 안보이나 했더니…"매크로 돌려 예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