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산다라박 "2NE1 해체 땐 모든 게 무너진 것 같았지만…YG패밀리 17년 꿈 같았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1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YG 떠나 새 도전…인생 3막 설레"

산다라박 인스타그램 © 뉴스1
산다라박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걸그룹 2NE1 출신 가수 겸 방송인 산다라박이 YG 엔터테인먼트를 떠나는 소감을 밝혔다.

산다라박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04년, 의지할 곳 없는 낯선 한국에와서 아무 것도 모르는 나를 케어해주고 많은 것을 가르쳐준, 가족이자 고향, 집 또 안정감, 그냥 나의 전부가 돼준 YG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해보려 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그저 멋진 선배들의 힙한 모습을 보고 반해버려서, 그리고 YG 패밀리라는, 그저 동료뿐만이 아닌 가족의 일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회사와 함께 성장한 시간이 벌써 17년"이라며 "너무 많은 경험들, 멋진 멤버들과 무대까지! 넘치는 사랑을 받으며 꿈 같은 시절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또 산다라박은 "그런 2NE1이 해체했을 땐 모든 게 무너져 내리는 것 같았다"며 "그러나 그 이후 5년 동안,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 보자는 마음가짐으로 다양한 장르에 도전했고 지금 생각해보면 그 5년은 내게 큰 자산이 됐고 지금의 긍정적인 모습이 될 수 있게 만들어줬다"고 털어놨다.

산다라박은 "그러나 언제나 제 안의 바람은 무대 위에 있는 제 모습이었다"며 "그 모습을 꼭 보여드리는 것이 그동안 변치 않고 나를 사랑해주고 응원해준 나의 블랙잭들, 그리고 소중한 팬들을 위한 보답이자,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변한적 없는 저의 꿈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서 어찌 보면 안정적인 모습보다는 도전이 될 수 있는 저의 인생 3막이 그 어느 때보다도 설렌다"며 "저에겐 그 무엇보다 사람, 정, 함께하는 시간들이 중요하다"면서 "이별은 저에게 언제나 가장 힘든 일이지만 그럼에도 제가 원하는 꿈을 위해, 또 그 꿈을 기다려 주신 분들을 위해 큰 결정을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산다라박은 "마지막으로 너무 보고 싶은 사랑하는 나의 2NE1 멤버들, 꾸준히 다양하게 활동하는 모습 바라고, 언젠가는 따로 또는 함께하길 기도한다"며 "12주년 축하해"라고 덧붙이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YG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4일 산다라박과의 전속계약이 만료됐다는 사실을 공식화했다. 산다라박은 지난 2004년 YG 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맺은 후 지난 2009년 2NE1으로 데뷔했다. 이에 산다라박 또한 17년간 함께 해온 YG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애정을 고백하며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