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보당 경남도당, 5·18민중항쟁 맞아 '전두환 지우기' 나서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7 2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진보당 경남도당은 도내 전두환 기념사업 및 상징물을 없애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경남 합천군 율곡면에 위치한 전두환 생가. © 뉴스1 김다솜 기자
진보당 경남도당은 도내 전두환 기념사업 및 상징물을 없애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경남 합천군 율곡면에 위치한 전두환 생가. © 뉴스1 김다솜 기자
(경남=뉴스1) 김다솜 기자 = 진보당 경남도당은 17일 논평을 통해 도내 전두환 기념사업 및 상징물을 없애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5·18민중항쟁의 온전한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 명예를 되찾는 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책무”라며 “경남에서는 여전히 민중학살의 주범인 전두환의 아호를 따서 이름을 지은 일해공원이 존재하고, 그의 생가를 군이 관리·기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두환의 고향인 합천군에는 여전히 관련 기념사업·상징물이 존재한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일해공원 명칭 변경과 전두환생가지원사업 중단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07년 경남 합천군은 새천년생명의숲 공원 명칭을 전두환의 아호를 따서 ‘일해공원’으로 바꾼 뒤 지금까지 유지하고 있으며, 합천군 율곡면에 위치한 전두환 생가는 역사 논란을 의식해 현판을 교체했으나 여전히 문제가 있다고 전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교체된 현판에서도 전두환의 과오는 배제한 채 ‘임기를 완수한 최초의 대통령’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등 합천군은 전두환을 칭송하고 수호하는 것이 사명인 것처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