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달 전 대낮에 실종된 아들…"어서 돌아와라" 눈물 흘린 아버지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무 걱정 말고 집으로 돌아오라고 한 마디만 해 주고 싶어요."

지난달 7일 경북 포항에서 실종된 남성 간호사 윤모씨(28)의 행방이 한 달 넘게 묘연하다. 윤씨는 한낮에 검은색 운동복을 입고 거주 중이던 기숙사 문을 나섰지만, 기숙사 인근에서 휴대폰 신호가 끊어진 뒤 연락이 두절됐다. 가족들은 윤씨의 행방을 애타게 찾고 있으나 수차례에 걸친 경찰 수사에서도 아직까지 소재가 알려지지 않았다.

윤씨의 아버지 윤희종씨(61)는 18일 머니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여리기만 하고 착한 아이였던 아들이 어디로 갔는지 너무 걱정된다"며 "가족 곁으로 아들이 빨리 돌아올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울먹였다. 윤희종씨와 가족은 30일이 넘도록 매일같이 윤씨가 행방불명된 장소를 직접 수색하고 있다.


대낮에 실종된 아들, 마지막 통화한 친구는 '기억 없다'…속 타는 아버지


지난달 7일 실종된 윤모씨를 찾는 전단지. / 사진 = 윤희종씨 제공
지난달 7일 실종된 윤모씨를 찾는 전단지. / 사진 = 윤희종씨 제공

윤씨는 2년 전 포항의 한 병원에 간호사로 취직해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었다. 키 174㎝에 몸무게 72㎏의 보통 체격인 윤씨는 지난달 7일 오후 3시 검정색 모자와 검은색 운동복을 입고 거주중이던 기숙사를 나서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이후 기숙사 인근 도로를 따라 800m 정도를 걷는 모습이 인근 주유소 CCTV에 찍힌 뒤 실종됐다.

이곳은 인근에 고등학교와 교회, 음식점이 있어 행인이 계속 지나다니는 장소다. 바로 앞에는 왕복 6차선 도로가 있어 지나다니는 차량도 많다. 인근 야산도 등산객이 많아 만일 윤씨가 산을 올랐다면 목격자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아직까지 윤씨를 봤거나 행적을 알고 있다는 제보는 없다.

윤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곳은 종적을 감춘 곳에서 2km정도 떨어진 포항공대 기지국이다. 윤희종씨는 "막내아들이 출근하지 않는다는 병원 연락을 받고 계속 전화를 걸었지만 한 차례도 받지 않았다"며 "지난달 10일 오전부터는 완전히 연락이 끊긴 상황"이라고 했다.

윤씨의 가족은 윤씨의 거주지 주변과 친구의 집 등을 샅샅이 뒤졌지만 윤씨를 찾지 못해 지난달 9일 경찰에 신고했다. 윤씨의 통화기록을 조회해 본 결과 실종 이후 자신의 친구와 통화한 기록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윤씨의 친구는 경찰 조사에서 윤씨와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진술했다.

윤희종씨는 "소중한 막내아들이 하루아침에 사라진 사실이 아직도 믿기지 않고 황당하다"며 "여리고 착하기만 한 아이인데 어디 가서 무슨 일을 당한 것은 아닐지 걱정돼 매일같이 실종 지역 인근을 뒤지고 있다"고 했다. 윤희종씨는 가족들과 함께 윤씨가 실종된 병원 기숙사와 포항공대 사이 야산을 오르내리며 아들의 행방을 탐문하고 있다.


500명 경력 동원해 8차례 뒤져도 못 찾았다…"제발 돌아와줘"


실종 직전 윤모씨가 촬영된 인근 주유소 CCTV 영상. / 사진 = 윤희종씨 제공
실종 직전 윤모씨가 촬영된 인근 주유소 CCTV 영상. / 사진 = 윤희종씨 제공

경찰은 실종 사건에 대한 관심이 여느 때보다 높아진 만큼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윤씨를 수색하고 있다. 윤씨가 실종된 장소를 중심으로 500여명에 달하는 인력을 투입해 8회에 걸쳐 수색 작업을 시행했으며, 범죄에 연루되었거나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 등 다각도에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윤씨의 계좌와 통화 내역 등 모든 부분을 면밀하게 수사하고 있으며 며칠 내로 실종 지역을 재수색할 방침"이라고 했다.

윤씨의 가족은 윤씨가 갖고 있는 개인 채무 때문에 스스로 잠적했을 가능성에도 고개를 젓는다. 윤씨의 고모 A씨는 "조카가 자동차 할부금을 포함해 4000여만원의 빚을 갖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올 초에 오빠(윤희종씨)가 3000여만원을 지원해 준데다 본인 급여로도 충분히 상환할 수 있어 경제적 여유가 없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윤희종씨는 막내아들이 아무 탈 없이 돌아와 주기만을 빌고 있다고 말한다. 윤씨는 "혹시 네가 뭘 잘못해서 숨어서 떨고 있는 거라면 아빠는 아무렇지도 않으니 돌아와 줬으면 좋겠다"며 "그게 아니고 무슨 일이 생긴 것이라면 어떤 일을 겪었는지만이라도 알았으면 좋겠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