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세훈 "5·18 미래지향적 정신으로 승화…숭고한 희생에 보답"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5.18 1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2021년 상반기 성인지·성적 괴롭힘 등 폭력예방 특별교육'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2021년 상반기 성인지·성적 괴롭힘 등 폭력예방 특별교육'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오세훈 서울시장이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5·18 정신을 미래지향적 정신으로 승화시켜야 할 때"라며 "공정과 상생을 바탕으로 미래세대가 살아갈 터전을 잘 갈고닦아 물려주는 것으로 숭고한 희생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18일 오전 10시 서울시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마당에서 열린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서울기념식'에 참석해 "민주화를 위해 싸웠던 분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고 공정과 상생을 실현해 한 단계 더 발전한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루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5·18 민주화운동은 폭력과 억압으로부터 자유를 지켜내기 위한 희생, 반민주와 독재로부터 대한민국을 지켜내기 위한 투쟁, 정의와 인권·민주주의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한 고귀한 항전"이라며 "유린당한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흘렸던 피와 눈물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됐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국헌을 문란하게 하는 내란행위'라는 누명을 벗고 '헌정질서를 수호하기 위한 고귀한 희생'이라는 이름을 되찾기까지 너무나도 긴 길을 돌아왔다. 그리고 희생자들에게는 진실이 외면되어온 긴 세월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 영령들은 지하에서도 눈을 감지 못하셨을 것이다. 피해자들은 고문과 부상의 후유증이라는 고통 속에서 몸부림쳐야 했다. 유가족들께서는 고통과 인내의 시간을 견뎌내야만 했다. 책임진 사람은 아무도 없었기에 희생자들의 절규는 끝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는 광주의 희생자들에게 진 큰 빚을 갚아야 한다. 불행한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는 것으로 갚겠다"고 강조했다.

5·18 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 주최로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오 시장을 비롯해 박병석 국회의장,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과 5·18 민주유공자, 시민 등이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잔여백신, 왜 안보이나 했더니…"매크로 돌려 예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